폭풍이 끝나고 난 뒤 오퍼튜니티 (Opportunity After the Storm)

폭풍이 끝나고 난 뒤 오퍼튜니티 (Opportunity After the Storm)

0 455

Image Credit: HiRISEMROLPL (U. Arizona)NASA

화성에서의 폭풍은 탐사선을 날려버리지는 못하지만, 태양을 감춰버릴 수는 있다. 지난 세 달에 걸쳐 행성 크기만한 먼지 폭풍이 일면서 화성의 오퍼튜니티 탐사선이 자리하고 있는 엔도버 크레이터 서쪽 가장자리에 쬐는 햇빛이 가려졌다. 태양 빛이 부족해지면서 태양 에너지로 움직이는 오퍼튜니티는 115 솔에 걸쳐 동면에 들어갔고 탐사선과의 교신이 끊어졌다. 먼지가 다시 개이면서 폭풍이 잦아들고 있다. 지난 9월 20일 촬영된 이 사진은 화성 정찰 궤도선의 HiRISE 카메라로 화성을 찍은 것으로 약 25 퍼센트의 햇빛이 화성 표면을 다시 비출 때 찍은 것이다. 사진 속 하얀 상자 표시는 약 47-평방 미터 크기 (154-평방 피트) 이며 현자 잠자고 있는 오퍼튜니티의 모습이 담겨있다.

Explanation: On Mars dust storms can’t actually blow spacecraft over, but they can blot out the Sun. Over three months ago a planet-wide dust storm caused a severe lack of sunlight for the Mars rover Opportunity at its location near the west rim of Endeavor crater. The lack of sunlight sent the solar-powered Opportunity into hibernation and for over 115 sols controllers have not received any communication from the rover. The dust is clearing as the storm subsides though. On September 20th, when this image was taken by the Mars Reconnaissance Orbiter’s HiRISE camera, about 25 percent of the sunlight was reaching the surface again. The white box marks a 47-meter-wide (154-foot-wide) area centered on a blip identified as the silent-for-now Opportunity rov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