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리 먼지와 은하수 (Halley Dust and Milky Way)

핼리 먼지와 은하수 (Halley Dust and Milky Way)

0 360

Image Credit & Copyright: Gang Li

5월 7일 달빛이 거의 보이지 않는 하늘을 가로지르며 우주 먼지가 흔적을 남겼다. 행성 지구가 주기 혜성 핼리가 남긴 부스러기를 통과하면서 매년 물병자리 에타 유성우로 알려진 유성우가 쏟아진다. 이 사진은 유성우가 극대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었던 바로 다음 날, 2시간 동안 뒷마당에서 하늘을 바라보며 20개의 유성이 쏟아지는 장면을 담은 것이다. 유성들의 방사형 흔적을 거꾸로 따라가면 호주 시드니 남부 100km 지역의 지평선 가까이에서 보이는 어두운 물병자리 에타를 볼 수 있다. 물병자리 에타 유성우는 초속 66km 의 아주 빠른 속도로 지구 대기권을 돌파한다. 밝은 목성은 지평선 위 높이 떠있는 은하수 중심 근처에 자리하고 있다. 남십자성은 위 장면의 오른쪽 위 구석에 자리하고 있다.

Explanation: Grains of cosmic dust streaked through the mostly moonless night skies of May 7. Swept up as planet Earth plowed through the debris streams left behind by periodic Comet Halley, the annual meteor shower is known as the Eta Aquarids. Though it was made about a day after the shower’s predicted maximum, this composite image still captures 20 meteors in exposures taken over a 2 hour period, registered on a background exposure of the sky. The meteor trails point back to the shower radiant near eponymous faint star Eta Aquarii close to the horizon, seen from 100 kilometers south of Sydney Australia. Known for speed, Eta Aquarid meteors move fast, entering the atmosphere at about 66 kilometers per second. Brilliant Jupiter shines near the central bulge of the Milky Way high above the horizon. The Southern Cross is just tucked in to the upper right corner of the fram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