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net_zodiac_beletsky

Image Credit & Copyright: Yuri Beletsky (Carnegie Las Campanas Observatory, TWAN)

남반구의 라스 캄파나스 천문대에서 최근에 찍힌 태양계 가족들의 모습 아래로 우리의 행성 지구의 지평선이 넓게 펼쳐져있다. 이른 11월의 어느날 아침 동이 트기 전 익숙한 새벽 하늘 위로 황도를 따라 행성들이 줄지어 나타났다. 동쪽 방향으로 밝은 행성들은 금성, 화성, 그리고 사자자리의 가장 밝은 별 레귤루스 만큼 밝은 목성이다. 물론 이 행성들은 지평선의 어두운 부분에서 잘 보이는 황도광의 뿌연 빛에 녹아들었다. 가끔 가짜 새벽으로도 불리는 황도광과 황도 위에 줄지어 놓인 행성들이 함께 나타난 것은 사실 우연이 아니다. 황도면 근처에 납작한 원시 행성 원반에 놓여 궤도를 돌며 태양계 행성들이 형성되면서, 흐릿한 황도광을 만들어내는 황도 평면 상의 먼지들이 태양 빛에 의해 불려 날아갔기 때문이다.

Explanation: Planet Earth’s horizon stretches across this recent Solar System group portrait, seen from the southern hemisphere’s Las Campanas Observatory. Taken before dawn it traces the ecliptic with a line-up familiar to November’s early morning risers. Toward the east are bright planets Venus, Mars, and Jupiter as well as Regulus, alpha star of the constellation Leo. Of course the planets are immersed in the faint glow of zodiacal light, visible from the dark site rising at an angle from the horizon. Sometimes known as the false dawn, it’s no accident the zodiacal light and planets both lie along the ecliptic. Formed in the flattened protoplanetary disk, the Solar System’s planet’s all orbit near the ecliptic plane, while dust near the plane scatters sunlight, the source of the faint zodiacal glow.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