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성 지구의 푸른 시간 (Planet Earth at Blue Hour)

행성 지구의 푸른 시간 (Planet Earth at Blue Hour)

0 277

Image Credit & Copyright:Matthias Ciprian

자연 사진작가와 다른 행성 지구의 팬들은 항상 푸른 시간을 기다린다. 이는 해가 뜨기 전이나 진 후, 박명 동안 태양이 지평선 아래에 있지만 대지와 하늘은 여전히 햇빛을 받아 아름다운 푸른 빛으로 물드는 시간이다. 8월 8일, 이 이른 아침의 푸른 시간을 담은 파노라마 장면은 맑은 서쪽 지평선을 따라, 일출이 임박한 순간을 담고 있다. 숨이 멎을 정도로 아름다운 이 장면은 존 뮤어 등산로를 따라 행성 지구의 시에라 네바다 산의 거친 표면을 바라보며, 휘트니 산의 경사를 따라 아래를 바라보고 있다. 지평선 위로 태양빛이 거꾸로 산란되어 만들어진 분홍빛의 뿌연 띠인 비너스의 띠 또는 역 박명 아치라고 불리는 모습이 지구 자체의 회색빛 그림자 경계로 떨어지고 있다. 맑은 하늘을 가로지르는 묘한 빛의 띠들은 태양이 있는 지평선 근처에서 구름의 그림자가 그리는 되빛내림 현상이다. 사실 이어지는 나란한 선들이 수렴하는 지점은 원근법에 의해 만들어지는 태양의 정반대편의 지점이다.

Explanation: Nature photographers and other fans of planet Earth always look forward to the blue hour. That’s the transition in twilight, just before sunrise or after sunset, when the Sun is below the horizon but land and sky are still suffused with beautiful bluish hues of light. On August 8 this early morning blue hour panorama scanned along the clear western sky, away from the impending sunrise. A breathtaking scene, it looks down the slopes of Mt. Whitney, from along the John Muir Trail toward rugged peaks of planet Earth’s Sierra Nevada mountain range. Above the horizon a faint pinkish band of back scattered sunlight, the anti-twilight arch or Belt of Venus, borders the falling grey shadow of Earth itself. Subtle bands of light across the clear sky are anti-crepuscular rays, defined by shadows of clouds near the sunward horizon. Actually following parallel lines they seem to converge along the horizon at the point opposite the rising Sun due to perspectiv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