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rseheadir_hubble_960Image Credit: NASA, ESA, and The Hubble Heritage Team (STScI/AURA)

우주를 떠돌면서 거대한 성간 먼지가 항성풍과 복사 에너지에 의해 독특한 모습으로 불려 나갔다. 그 모습에 걸맞게 이 복잡하게 얽힌 오리온 성운 (M42) 속 가스 구름은 말머리 성운이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이 사진은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지난 2013년에 적외선 영역으로 촬영한 것으로 직접 찾아보고는 싶지만 작은 망원경으로 개인적으로 직접 보기에는 조금 어려운 이 성운의 환상적이고 자세한 모습이 위의 사진 속에 담겨있다. 거의 1,500 광년 거리에 놓인 이 어두운 먼지 분자 구름은 버나드 33이라고 불리며 주변의 무거운 별 오리온자리 시그마 별의 밝은 빛을 가리고 있기 때문에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말머리 성운은 서서히 수백만년에 걸쳐 그 모습이 퍼져나가고 있으며 결국에는 강한 별빛에 의해 그 모습이 파괴될 것이다.

Explanation: While drifting through the cosmos, a magnificent interstellar dust cloud became sculpted by stellar winds and radiation to assume a recognizable shape. Fittingly named the Horsehead Nebula, it is embedded in the vast and complex Orion Nebula (M42). A potentially rewarding but difficult object to view personally with a small telescope, the above gorgeously detailed image was taken in 2013 in infrared light by the orbiting Hubble Space Telescope in honor of the 23rd anniversary of Hubble‘s launch. The dark molecular cloud, roughly 1,500 light years distant, is cataloged as Barnard 33 and is seen above primarily because it is backlit by the nearby massive star Sigma Orionis. The Horsehead Nebula will slowly shift its apparent shape over the next few million years and will eventually be destroyed by the high energy starligh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19

0 21

0 23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