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Hubble Legacy Archive, NASA, ESAProcessing & Licence: Judy Schmidt

원뿔 성운이라고 불리는 먼지 기둥에서 별들이 태어나고 있다. 원뿔, 기둥, 그리고 장엄하게 흘러내리는 형체는 새롭게 태어나는 별엑서 나오는 강한 항성풍에 의해 드리워진 먼지 가스 구름 속에 감춰진 별 탄생 지역을 이루고 있다. 원뿔 성운은 밝은 은하의 별 탄생 지역 NGC 2264에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이 원뿔은 여러 번 지구 궤도를 돌고 있는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크게 확대한 합성 사진을 찍은 것이다. 원뿔 성운은 외뿔소자리 방향으로 약 2,500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으며 사진에 찍힌 이 지역은 약 7 광년 길이로 뻗어있고, 원불의 둥근 머리는 고작 2.5 광년 두께를 갖고 있다. 우리은하의 목덜미에서 거리는 우리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이웃 항성 알파 센타우리 항성계까지의 절반 정도 된다. 무거운 별 NGC 2264 IRS은 허블의 적외선 카메라로 1997년 촬영되었으며, 사진 위쪽에 놓인 원뿔 성운을 날려보내는 강한 항성풍의 기원으로 생각된다. 원뿔 성운의 붉은 빛은 달아오른 수소 가스에 의해 만들어졌다.

Explanation: Stars are forming in the gigantic dust pillar called the Cone Nebula. Cones, pillars, and majestic flowing shapes abound in stellar nurseries where natal clouds of gas and dust are buffeted by energetic winds from newborn stars. The Cone Nebula, a well-known example, lies within the bright galactic star-forming region NGC 2264. The Cone was captured in unprecedented detail in this close-up composite of several observations from the Earth-orbiting Hubble Space Telescope. While the Cone Nebula, about 2,500 light-years away in Monoceros, is around 7 light-years long, the region pictured here surrounding the cone’s blunted head is a mere 2.5 light-years across. In our neck of the galaxy that distance is just over half way from our Sun to its nearest stellar neighbors in the Alpha Centauri star system. The massive star NGC 2264 IRS, seen by Hubble’s infrared camera in 1997, is the likely source of the wind sculpting the Cone Nebula and lies off the top of the image. The Cone Nebula‘s reddish veil is produced by glowing hydrogen ga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