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과 게(A Comet and a Crab)

혜성과 게(A Comet and a Crab)

0 74
Image Credit & Copyright: Jose Mtanous

하늘에서 보름달 네 개에 해당하는 2도 크기 영역의 아름다운 장면 속에 황소자리 방향의 별로 가득찬 하늘이 담겨있다. 사진의 가운데 오른쪽 위에는 붉고 흐릿하게 퍼져있는 모습의 메시에1 (M1) 또는 게성운으로 알려진 천체가 있다. M1은 18세기 혜성 사냥꾼 샤를 메시에의 유명한 카탈로그에 첫 번째로 이름을 올린 혜성이 아닌 천체다. 10월 11일 촬영한 데이터로 만든 사진 속에는 혜서도 함께 있다. 가운데 아래 왼쪽에 먼지 꼬리를 그리는 흐릿한 녹색 빛의 혜성은 주기 혜성 67P 츄리모프-게라시멘코 또는 로제타 혜성으로 알려진 곳이다. 21세기 이곳은 지구에서 보낸 로봇이 최종적으로 안착한 장소가 되었다. 로제타 혜성은 현재 다시 태양계 안쪽으로 돌아오고 있으며 11월 2일 태양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근일점을 지나게 된다. 맨눈으로만 보기에는 어둡지만 이 혜성이 다음으로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날은 11월 12일이다.

Explanation: This pretty field of view spans over 2 degrees or 4 full moons on the sky, filled with stars toward the constellation Taurus, the Bull. Above and right of center in the frame you can spot the faint fuzzy reddish appearance of Messier 1 (M1), also known as the Crab Nebula. M1 is the first object in 18th century comet hunter Charles Messier’s famous catalog of things which are definitely not comets. Made from image data captured this October 11, there is a comet in the picture though. Below center and left lies the faint greenish coma and dusty tail of periodic comet 67P Churyumov-Gerasimenko, also known as Rosetta’s comet. In the 21st century, it became the final resting place of robots from planet Earth. Rosetta’s comet is now returning to the inner solar system, sweeping toward its next perihelion or closest approach to the Sun, on November 2. Too faint to be seen by eye alone, the comet’s next perigee or closest approach to Earth will be November 12.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