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ming67P_Rosetta_1024

Image Credit & Licence: ESA, Rosetta, NAVCAM

혜성 츄리모브-게라시멘코의 거친 언덕 넘어 어렴풋이 보이는 저것은 무엇일까? 바로 울퉁불퉁한 절벽이다. 독특하게도 이중 핵 구조를 갖고 있는 혜성 67P/츄리모브-게라시만코 위로 지난 9월에 착륙한 로제타 탐사선으로 아주 극적인 모습을 담아냈다. 대략 850m 정도의 시야를 담고 있는 위에 담긴 혜성의 풍경 사진은 지난 10월 촬영되어 이후 보정을 통해 완성한 사진이다. 이번 8월이 되면 혜성은 태양을 가장 가까이 지나가는데, 지금까지 혜성이 조금씩 태양에 가까워지면서 줄곧 제트를 바깥으로 내뿜고있다. 그러는 동안 로제타는 지난 11월 혜성 핵에 착륙했지만 엉뚱한 곳으로 튕겨져 사라진 착륙선 피레이의 신호를 다시 잡기 위해 애쓰고 있다. 만약 다시 햇빛이 충분하다면 피레이가 다시 로제타에게 신호를 보낼만큼 충분한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다.

Explanation: What that looming behind this gravel-strewn hill on Comet Churyumov–Gerasimenko? A jagged cliff. The unusual double-lobed nucleus of Comet 67P/Churyumov–Gerasimenko lends itself to unusual and dramatic vistas, another of which has been captured by the Rosetta spacecraft that arrived at the comet last September. The featured cometscape, taken last October and digitally enhanced, spans about 850 meters across. Meanwhile, Comet Churyumov–Gerasimenko continues to sprout jets as it nears its closest approach to the Sun in August. Along the way, Rosetta will continue listening for signals from Philae, a probe that landed on the nucleus but rebounded to an unknown surface location last November. If newly exposed to sunlight, Philae might regain enough energy to again signal Rosett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