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 레너드의 길게 뻗은 꼬리(The Further Tail of Comet Leonard)

혜성 레너드의 길게 뻗은 꼬리(The Further Tail of Comet Leonard)

0 45
Image Credit & Copyright: Daniele Gasparri

2021년 가장 밝은 혜성 레너드가 12월 29일 아타카마 사막의 어두운 하늘에서 촬영한 이 두 장의 사진 속에 왼쪽 아래 찍혀있다. 1월 3일 근일점을 향해 가고 있는 혜성 레너드는 점점 성장하는 꼬리를 보여준다. 광각 렌즈 (대조를 위해 흑백을 반전 시킨 모습도 볼 수 있다)로 촬영한 이 노출 사진 속에서 오른쪽 아래 지평선 근처에서 밝게 빛나는 목성과 함께 복잡한 이온 꼬리가 60도나 되는 놀라운 길이로 뻗어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먼지, 암석 그리고 얼음으로 이루어진 약 1km 크기의 혜성 레너드의 핵에서 물질이 승화하면서 태양 빛을 받아 밝게 빛나는 이온화된 가스로 이루어진 긴 꼬리를 만든다. 혜성 핵에서 플레어와 같은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는 최근 몇 주 사이에 태양풍과 자기장에 의해서 꼬리가 복잡한 모양으로 꼬이고 흐트러지면서 휘몰아친 결과다. 여전히 태양에 가장 가까이 접근해나가고 있는 혜성 레너드의 활동성은 높다. 이 혜성은 태양계 황도면에 대해 남쪽에 자리하고 있으며 남쪽의 현미경자리를 휩쓸고 지나가고 있다.

Explanation: Comet Leonard, brightest comet of 2021, is at the lower left of these two panels captured on December 29 in dark Atacama desert skies. Heading for its perihelion on January 3 Comet Leonard’s visible tail has grown. Stacked exposures with a wide angle lens (also displayed in a reversed B/W scheme for contrast), trace the complicated ion tail for an amazing 60 degrees, with bright Jupiter shining near the horizon at lower right. Material vaporizing from Comet Leonard’s nucleus, a mass of dust, rock, and ices about 1 kilometer across, has produced the long tail of ionized gas fluorescing in the sunlight. Likely flares on the comet’s nucleus and buffeting by magnetic fields and the solar wind in recent weeks have resulted in the tail’s irregular pinched and twisted appearance. Still days from its closest approach to the Sun, Comet Leonard’s activity should continue. The comet is south of the Solar System’s ecliptic plane as it sweeps through the southern constellation Microscopium.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