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 레오나르드와 고래 은하(Comet Leonard and the Whale Galaxy)

혜성 레오나르드와 고래 은하(Comet Leonard and the Whale Galaxy)

0 175
Image Credit & Copyright: Gregg Ruppel

북쪽의 새벽녘 하늘을 가로질러 11월 24일 혜성 레오나르드 (C/2021 A1)가 이 망원경으로 찍은 사진 속에 담긴 두 은하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 혜성의 먼지 꼬리와 녹색 코마가 고래 은하로도 알려진 (위쪽) NGC 4631의 심장을 가리키고 있다. 물론 (아래쪽, 하키 채라고도 불리는) NGC 4631과 NGC 4656는 약 2500만 광년 거리에 떨어진 배경 은하들이다. 이 날 혜성은 우리 작은 행성에서 약 6광분 거리에 떨어져있었다.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했고 (금성보다 더 가까이 접근했다) 여전히 다가오고 있는 혜성 레오나르드는 12월에 더 밝아질 것이다. 이미 쌍안경과 작은 망원경으로도 보기 좋은 이 혜성은 다시 태양계 안쪽으로 돌아오지는 않을 예정이다. 2022년 1월 3일이 되면 태양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근일점을 지나게 된다. 

Explanation: Sweeping through northern predawn skies, on November 24 Comet Leonard (C/2021 A1) was caught between two galaxies in this composite telescopic image. Sporting a greenish coma the comet’s dusty tail seems to harpoon the heart of NGC 4631 (top) also known as the Whale Galaxy. Of course NGC 4631 and NGC 4656 (bottom, aka the Hockey Stick) are background galaxies some 25 million light-years away. On that date the comet was about 6 light-minutes from our fair planet. Its closest approach to Earth (and even closer approach to Venus) still to come, Comet Leonard will grow brighter in December. Already a good object for binoculars and small telescopes, this comet will likely not return to the inner Solar System. Its perihelion, or closest approach to the Sun, will be on January 3, 2022.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