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 성단 그리고 성운 (Comet, Clusters and Nebulae)

혜성, 성단 그리고 성운 (Comet, Clusters and Nebulae)

0 438

Image Credit & CopyrightMohammad Nouroozi

쌍안경으로 보기에도 충분히 밝은 혜성 21P / 지오반니-지너가 이 망원경으로 담은 모자이크 사진 속 성단과 성운으로 풍성한 마차부자리에 자리하고 있다. 9월 9일 밤하늘에 녹색빛의 코마와 뿌옇게 퍼진 꼬리가 찬란한 별과 은하수를 따라 놓여있는 붉은 빛의 발광 성운에서 거의 10도 정도 떨어진 채 지나갔다. 이 혜성은 근일점 근처를 지나가며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지점에 접근하고 있으며, 약 200 광초 거리에 떨어져있다. 배경에 멀리 혜성의 꼬리 위에 놓여져 있는 천체들은 약 4,0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는 마차부자리의 성단 M38 (가운데 왼쪽) 그리고 M36 (오른쪽 위) 이다. 왼쪽 위에는 발광 성운 IC 405이 겨우 1,5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으며, 더 극적인 이름 타오르는 별 성운으로 알려져있다. 그 오른쪽에는 IC 410가 12,0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으며 별들이 태어나고 있는 유명한 우주 올챙이들이 놓여있다. 우리 태양계의 자식인 지오반니-지너는 태양 주변을 약 6.5년을 주기로 도는 주기 혜성으로, 10월 용자리 유성우의 모체가 된다.

Explanation: Bright enough for binocular viewing Comet 21P / Giacobini-Zinner stands out, even in this deep telephoto mosaic of the star cluster and nebula rich constellation Auriga the Charioteer. On the night of September 9 its greenish coma and diffuse tail contrast with the colorful stars and reddish emission nebulae in the almost 10 degree field of view along the Milky Way. The comet was near its perihelion and closest approach to Earth, about 200 light-seconds away. Riding across the distant background just above the comet’s tail are well-known Auriga star clusters M38 (left of center) and M36 (toward the right) about 4,000 light-years away. At the top left, emission region IC 405 is only 1,500 light-years distant, more dramatically known as the Flaming Star Nebula. To its right lies IC 410, 12,000 light-years away and famous for its star-forming cosmic tadpoles. A child of our Solar System Giacobini-Zinner is a periodic comet orbiting the Sun once every 6.5 years, and the parent body of October’s Draconids meteor show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