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 아틀라스와 오리온의 허리띠(Comet ATLAS and Orion’s Belt)

혜성 아틀라스와 오리온의 허리띠(Comet ATLAS and Orion’s Belt)

0 48
Image Credit & Copyright: Charles Bracken

11월 14일 행성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게 되는 이 혜성 아틀라스 (C/2020 M3)는 바로 이번 여름에 발견된 것으로 NASA의 지원을 받는 소행성 지구 충돌 최후 경보 시스템을 통해서 발견된 또 다른 혜성이다. 혜성 네오와이즈 만큼 밝지는 않지만 여전히 쌍안경으로도 볼 수 있으며, 현재는 익숙한 별자리 오리온을 가로질러 지나고 있다. 11월 8일 망원경으로 찍은 이 사진에는 뿌옇게 담긴 혜성이 오리온의 별들과 함께 담겨있다. 이 아주 효과적으로 깊은 하늘의 장면을 통해 쌍안경으로도 볼 수 없는 색깔과 세밀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혜성의 선명한 녹색빛 코마는 사진의 가운데 아래 일렬로 쭉 이어진 오리온의 허리띠 세 별들 위에서 왼쪽 위를 향해 움직이고 있다. 오리온 성운과 유명한 말머리 성운도 이 사진 속에서 찾을 수 있다. 물론 오리온의 허리띠 별 중 하나는 거의 2,0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다. 11월 14일 이 혜성 아틀라스는 지구에서 겨우 2.9 광분 거리를 두고 지나가게 된다. 

Explanation: With its closest approach to planet Earth scheduled for November 14, this Comet ATLAS (C/2020 M3) was discovered just this summer, another comet found by the NASA funded Asteroid Terrestrial-impact Last Alert System. It won’t get as bright as Comet NEOWISE but it can still be spotted using binoculars, as it currently sweeps through the familiar constellation of Orion. This telephoto field from November 8, blends exposures registered on the comet with exposures registered on Orion’s stars. It creates an effectively deep skyview that shows colors and details you can’t quite see though, even in binoculars. The comet’s telltale greenish coma is toward the upper left, above Orion’s three belt stars lined-up across the frame below center. You’ll also probably spot the Orion Nebula, and famous Horsehead Nebula in the stunning field of view. Of course one of Orion’s belt stars is nearly 2,000 light-years away. On November 14, this comet ATLAS will fly a mere 2.9 light-minutes from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