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 46P/비르타넨 (Comet 46P/Wirtanen)

혜성 46P/비르타넨 (Comet 46P/Wirtanen)

0 1038

Image Credit & CopyrightAlex Cherney (TerrastroTWAN)

주기 혜성 46P/비르타넨은 현재 밤하늘에서 가장 밝은 혜성이지만, 눈으로 보기에는 어둡다. 하지만 어두운 하늘에서는 맨눈으로 볼 수 있는데, 이 혜성은 5.4년 주기의 궤도를 돌다가 12월 중순이 되면 태양과 지구에 가장 가까이접근하게 된다. 11월 7일 햇빛을 받아 발광하고 있는 이 둥근 코마의 크기는 남반구 망원경으로 바라봤을 때 보름달 정도의 각크기로 보였다. 혜성은 2광분 또는 3천5백만 km 거리에 떨어져 있으며, 지구의 지상 망원경으로 아름다운 녹색빛으로 빛나는 크기 150,000 km의 코마를 볼 수 있다. 이 크기는 거의 목성과 비슷하다. 사진 여러 장을 모아서 만든 이 사진에서 네시 방향에 멀리 왼쪽 위로 배경의 은하들을 배경으로 뻗어있는 혜성의 꼬리도 볼 수 있다. 태양계 안쪽으로 찾아오는 다른 손님들과 마찬가지로, 이 혜성 46P/비르타넨도 ESA의 혜성 탐사 미션 로제타에서 한 번 랑데부를 위한 목적지로 활용된 적 있다.

Explanation: Periodic Comet 46P/Wirtanen is now the brightest comet in the night sky, but too faint to be seen by eye. From dark sky sites it could just become naked-eye visible though, as it’s 5.4 year long looping orbit takes it closest to Earth and the Sun in mid December. Fluorescing in sunlight, its spherical coma is about half the angular size of a full moon in this southern hemisphere telescopic view from November 7. Then the comet was about 2 light-minutes away or 35 million kilometers from Earth-bound telescopes, so the pretty greenish coma seen here is around 150,000 kilometers across. That makes it about the size of Jupiter. The stack of digital images also reveals a very faint tail extending toward 4 o’clock with a distant background galaxy notable at the upper left. As a regular visitor to the inner Solar System, comet 46P/Wirtanen was once the favored rendezvous target for ESA’s comet exploring Rosetta missi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