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ESA, Rosetta, MPS, OSIRIS; UPD/LAM/IAA/SSO/INTA/UPM/DASP/IDA – Stereo: D.Romeuf, G.Faury, P.Lamy

입체 안경을 쓰고 츄리모프-게라시만코, 또는 67P 혜성으로 불리는 이 곳의 표면을 바라보자. 이 입체 사진은 2014년 11월 22일 로제타 탐사선의 시야가 좁은 카메라 장비 OSIRIS로 찍은 두 장의 사진을 합쳐서 만든 것이다. 이중 핵을 갖고 있는 혜성의 세트 지형의 거친 지형의 입체적으로 볼 수 있다. 이 사진은 약 985 x 820 m 의 영역을 아우르며, 깎여나가고 파편으로 얼룩진 원형 경계와 침식된 지형, 평평한 지역들을 볼 수 있다. 이 거대한 깊게 파인 원형 구덩이는 지름이 약 180 m다. 혜성을 향했던 로제타 미션은 2016년 9월 탐사선이 혜성 표면 위로 떨어지면서 종료되었다.

Explanation: Get out your red/cyan glasses and gaze across the surface of Churyumov-Gerasimenko, aka Comet 67P. The stereo anaglyph was created by combining two images from the Rosetta spacecraft’s narrow angle OSIRIS camera taken on September 22, 2014. Stark and jagged, the 3D landscape is found along the Seth region of the comet’s double-lobed nucleus. It spans about 985 x 820 meters, pocked by circular ridges, depressions, and flattened areas strewn with boulders and debris. The large steep-walled circular pit in the foreground is 180 meters in diameter. Rosetta’s mission to the comet ended in September 2016 when the spacecraft was commanded to a controlled impact with the comet’s surfac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