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 CG의 승화 (Comet CG Evaporates)

혜성 CG의 승화 (Comet CG Evaporates)

0 178
Image Credit & LicenseESARosetta, NAVCAM

혜성의 꼬리는 어떻게 만들어질까? 혜성의 핵에는 혜성의 꼬리를 만들어내는 제트가 만들어지는 확실한 장소가 없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혜성 67P/츄리모프-게라시만코 (혜성 CG) 궤도를 돌았던 ESA의 로봇 탐사선 로제타가 2015년 촬영한 이 사진에는 분출되어 나오는 가장 거대한 제트 중 하나가 담겨있다. 이 사진에서는 혜성 CG의 핵이 태양 근처에서 뜨거워지면서 가스와 먼지로 이루어진 기둥이 분출되어 빠져나오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 혜성은 뚜렷한 이중 구조로, 더 큰 핵은 약 4km 크기이고, 작은 핵은 약 2.5km 크기로 가느다란 목으로 붙어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 승화 현상은 혜성 표면의 안쪽에서 벌어지며 그 표면을 뚫고 나오는 먼지와 얼음 제트로 목격되는 것으로 생각된다. (혜성 67P로도 알려진) 혜성 CG는 매 6.44년 마다 태양 주변을 돌면서 수 미터의 제트를 분출하며, 이 정도 속도면 천 년 안에 혜성이 완전히 파괴될 것이다. 2016년 로제타는 혜성 CG 표면에 추락하면서 미션이 종료되었다. 

Explanation: Where do comet tails come from? There are no obvious places on the nuclei of comets from which the jets that create comet tails emanate. One of the best images of emerging jets is shown in the featured picture, taken in 2015 by ESA’s robotic Rosetta spacecraft that orbited Comet 67P/Churyumov-Gerasimenko (Comet CG) from 2014 to 2016. The picture shows plumes of gas and dust escaping numerous places from Comet CG‘s nucleus as it neared the Sun and heated up. The comet has two prominent lobes, the larger one spanning about 4 kilometers, and a smaller 2.5-kilometer lobe connected by a narrow neck. Analyses indicate that evaporation must be taking place well inside the comet’s surface to create the jets of dust and ice that we see emitted through the surface. Comet CG (also known as Comet 67P) loses in jets about a meter of radius during each of its 6.44-year orbits around the Sun, a rate at which will completely destroy the comet in only thousands of years. In 2016, Rosetta‘s mission ended with a controlled impact onto Comet CG’s surfac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