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착륙: 7분의 사투(Landing on Mars: Seven Minutes of Terror)

화성 착륙: 7분의 사투(Landing on Mars: Seven Minutes of Terror)

0 151
Video Credit: NASAJPL

목요일부터 시작해 화성에 아주 멋진 새로운 로봇 탐사가 시작될 것이다. 아니면 새로운 쓰레기가 생길지도 모른다. 그 운명은 마스 2020 미션이 새로운 고향 행성에 도착하고 나서 몇 분 뒤 퍼시비어런스 로버를 분리하는 시도를 하고 나면 결정될 것이다. 방열판과 낙하산, 몇 개의 로켓 자세 제어 그리고 스카이 크레인이라고 부르는 독특한 자동 작동을 포함해 틀림없이 붉은 행성에서 시도되는 가장 세련된 착륙이 될 것이다. 목요일에 벌어질 7분 간의 사투는 위 영상에 담겨있는 2012년 화성에 있었던 큐리오시티 탐사선이 착륙하던 순간을 떠올리게 한다. 착륙이 성공한다면 자동차 크기의 퍼시비어런스 로버는 화성 표면에 머무르며 곧 이어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 생명이 살 수 있을지를 탐사하기 위해 지금은 생명에게 척박해 보이는 예제로 크레이터를 탐사하게 된다. 많은 언론에서 이 이벤트를 다루겠지만 NASA 채널을 통해 생방송으로 이번 착륙 이벤트를 시청할 수 있다. 

Explanation: Starting Thursday, there may be an amazing new robotic explorer on Mars. Or there may be a new pile of junk. It all likely depends on things going correctly in the minutes after the Mars 2020 mission arrives at its new home planet and attempts to deploy the Perseverance rover. Arguably the most sophisticated landing yet attempted on the red planet, consecutive precision events will involve a heat shield, a parachute, several rocket maneuvers, and the automatic operation of an unusual device called a Sky Crane. Thursday’s Seven Minutes of Terror echo the landing of the Curiosity rover on Mars in 2012, as depicted in the featured video. If successful, the car-sized Perseverance rover will rest on the surface of Mars, soon to begin exploring Jezero Crater to better determine the habitability of this seemingly barren world to life — past, present, and future. Although multiple media outlets may cover this event, one way to watch these landing events unfold is on the NASA channel live on the web.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