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돔 간헐천 너머 오로라(Aurora Over White Dome Geyser)

화이트 돔 간헐천 너머 오로라(Aurora Over White Dome Geyser)

0 131
Image Credit & Copyright: Robert Howell

가끔 하늘과 땅이 모두 분출한다. 몇 년 전 뜻밖의 알록달록한 오로라가 지평선 위의 녹색 오로라와 머리 위 높이 붉은 오로라의 아름다운 띠의 모습으로 나타났다. 이 그림 같은 장면 속 배경에는 밝은 달과 멀리 익숙한 별들이 함께 담겨있다. 계획에 따라 천체사진가는 미국 서부 옐로우스톤 국립 공원에 있는 화이트 돔 간헐천의 모습을 이 모자이크 사진으로 담았다. 물론 자정 이후에, 화이트 돔이 분출하면서 — 공기 중으로 물과 증기 기둥을 수 m 높이까지 뿜어냈다. 간헐천의 물은 수 km 아래 아주 뜨거운 마그마에 의해 증기로 달궈져있으며, 암석에 갈라진 틈을 통해 표면 위로 올라온다. 옐로우스톤 국립 공원에 있는 알려진 간헐천의 절반 정도에서 뿜어져나온다. 오로라를 일으킨 지자기장 폭풍은 하루 정도 안에 잦아들지만, 화이트 돔 간헐천은 매 30분마다 계속 뿜어져나온다.

Explanation: Sometimes both heaven and Earth erupt. Colorful auroras erupted unexpectedly a few years ago, with green aurora appearing near the horizon and brilliant bands of red aurora blooming high overhead. A bright Moon lit the foreground of this picturesque scene, while familiar stars could be seen far in the distance. With planning, the careful astrophotographer shot this image mosaic in the field of White Dome Geyser in Yellowstone National Park in the western USA. Sure enough, just after midnight, White Dome erupted — spraying a stream of water and vapor many meters into the air. Geyser water is heated to steam by scalding magma several kilometers below, and rises through rock cracks to the surface. About half of all known geysers occur in Yellowstone National Park. Although the geomagnetic storm that caused the auroras subsided within a day, eruptions of White Dome Geyser continue about every 30 minut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