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 Copyright: Lloyd L. Smith, Deep Sky West

이 복잡하게 얽힌 먼지로 자욱한 성운은 고작 450 광년 거리에 떨어진 황소자리 분자 구름의 경계에 길게 늘어져 있다. 이 장면 속에서 별들이 만들어진다. 거의 40 시간 동안 찍은 자료로 합성해서 만든 이 사진은 성운 구름 속에 분포하는 황소자리 T형 별들을 포함한 약 2도 너비의 하늘에 놓인 천체들의 모습을 망원경으로 담은 것이다. 수백만 년 된 아직 한창 성장하고 있는 별들은 중력 수축의 마지막 단계를 따라가며 다양한 밝기로 보인다. 지금 중년을 보내고 있는 태양이 45억년 전에 겪었던 항성 진화 단계를 겪으며, 그들의 핵의 온도는 안정적으로 핵융합을 유지할 수 있을 만큼까지 올라가며, 질량이 작은 주계열성 별들이 된다. 다른 어린 변광성, 황소자리 V1023는 왼쪽에 보인다. 노란 먼지 구름에 둘러싸인 눈에 띄는 푸른 반사 성운 세더블라드 30은 LBN 782로도 불린다. 푸른 반사 성운 바로 위에는 먼지로 자욱한 암흑 성운 버나드 7이 있다.

Explanation: This complex of dusty nebulae lingers along the edge of the Taurus molecular cloud, a mere 450 light-years distant. Stars are forming on the cosmic scene. Composed from almost 40 hours of image data, the 2 degree wide telescopic field of view includes some youthful T-Tauri class stars embedded in the remnants of their natal clouds at the right. Millions of years old and still going through stellar adolescence, the stars are variable in brightness and in the late phases of their gravitational collapse. Their core temperatures will rise to sustain nuclear fusion as they grow into stable, low mass, main sequence stars, a stage of stellar evolution achieved by our middle-aged Sun about 4.5 billion years ago. Another youthful variable star, V1023 Tauri, can be spotted on the left. Within its yellowish dust cloud, it lies next to the striking blue reflection nebula Cederblad 30, also known as LBN 782. Just above the bright bluish reflection nebula is dusty dark nebula Barnard 7.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