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를 가로지르는 암흑 성운 (Dark Nebulas across Taurus)

황소를 가로지르는 암흑 성운 (Dark Nebulas across Taurus)

0 400

Image Processing & Copyright: Oliver Czernetz – Data: Digitized Sky Survey (POSS-II)

성간 공간의 암흑 성운도 고요한 아름다움을 품고 있다. 황소자리 부근처럼 말이다. 여기 담긴 가닥들은 플레이아데스 성단과 캘리포니아 성운 사이 하늘에서 찾을 수 있는 모습이다. 이 먼지들은 밝게 빛나지는 않지만 빛을 흡수하는 불투명한 성질로 잘 알려져있다. 몇 개 밝은 별들이 푸르게 빛나며 갈색 먼지들에 그 빛이 반사된 모습을 볼 수 있다. 다른 별들은 어두운 먼지 기둥을 뚫고 독특하게도 어렴풋이 붉게 빛나는데, 이 붉은 빛은 푸른 빛이 산란되고 남은 흔적이다. 다른 별들은 먼지 기둥 뒤에 가려져 있어서 이 사진에 보이지 않는다. 고요하게 보이지만, 이 장면은 사실 소란스러운 환생들이 이어지는 현장이다. 아주 충분히 질량이 크기 때문에 먼지와 가스 매듭들이 중력 수축하면서 새로운 별들이 태어날 수 있다 — 별들은 그 대기 안에서 새로운 먼지를 형성하고 강한 에너지의 빛과 항성풍으로 오래된 먼지를 파괴하기도 한다.

Explanation: Sometimes even the dark dust of interstellar space has a serene beauty. One such place occurs toward the constellation of Taurus. The filaments featured here can be found on the sky between the Pleiades star cluster and the California Nebula. This dust is not known not for its bright glow but for its absorption and opaqueness. Several bright stars are visible with their blue light seen reflecting off the brown dust. Other stars appear unusually red as their light barely peaks through a column of dark dust, with red the color that remains after the blue is scattered away. Yet other stars are behind dust pillars so thick they are not visible here. Although appearing serene, the scene is actually an ongoing loop of tumult and rebirth. This is because massive enough knots of gas and dust will gravitationally collapse to form new stars — stars that both create new dust in their atmospheres and destroy old dust with their energetic light and wind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