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8년의 미시건 북부 (The Upper Michigan Blizzard of 1938)

1938년의 미시건 북부 (The Upper Michigan Blizzard of 1938)

0 341

Image Credit: Bill Brinkman; Courtesy: Paula Rocco

이런 눈보라를 본 적이 있는가? 1938년 미시건 북부에 찾아온 세기의 폭풍은 전신주 높이까지 눈이 쌓이게 만들었다. 80년 전 바로 이번 주 이틀 동안 예상치 못한 엄청난 양의 눈이 내렸다. 엄청 강한 바람과 폭설로 인해 비현실적인 높이까지 눈이 쌓였고 많은 도로는 막혔고 사람들은 갇히게 되었다. 자동차와, 스쿨 버스 그리고 기차는 모두 파묻혔고 위험한 화재도 발생했다. 다행히 두 명만 사망했고 일부 학생들은 학교에서 며칠을 쭉 보내기도 했다. 위의 사진은 폭풍이 있고 난 후 한 지역에서 찍은 사진이다. 모든 폭풍이 끝난 직후 눈이 모두 녹고나서 다시 이어진 폭풍으로 인해 행성 지구에서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에서 빙하가 쌓이는 듯한 현상이 이어졌다.

Explanation: Yes, but can your blizzard do this? In Upper Michigan‘s Storm of the Century in 1938, some snow drifts reached the level of utility poles. Nearly a meter of new and unexpected snow fell over two days in a storm that started 80 years ago this week. As snow fell and gale-force winds piled snow to surreal heights; many roads became not only impassable but unplowable; people became stranded; cars, school buses and a train became mired; and even a dangerous fire raged. Fortunately only two people were killed, although some students were forced to spend several consecutive days at school. The featured image was taken by a local resident soon after the storm. Although all of this snow eventually melted, repeated snow storms like this help build lasting glaciers in snowy regions of our planet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