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A20349_fig1

Image Credit: NASA, JPL-Caltech, UCLA, MPS/DLR/IDA

입체 안경을 쓰고 이 세레스의 신비로운 산 아후나 산을 바라보자. 3D 그래픽으로 표현된 이 모자이크 사진은 지난 2015년 12월 돈 탐사선이 왜소 행성 세레스 표면 위로 약 385km 거리 떨어져 가까이 근접 촬영한 자료를 바탕으로 만든 것이다. 돔 모양의 특징적인 세레스의 이 깊고 부드러운 아후나 산의 사면은 약 20km (12마일) 크기로 펼쳐져 있으며, 약 4km의 높이로 평지 위에 솟아 있다. 우리 지구에 있는 다른 산들도 이와 비슷한 크기를 갖고 있지만, 세레스 표면에 솟은 이 산만큼 깔끔하게 높이 솟은 산은 어디에도 없다. 외롭게 우뚝 솟아있는 아후나 산은 그 가장 깊은 사면에서 밝게 빛나는 세레스의 유명한 지역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Explanation: Get out your red/blue glasses and gaze across Ceres at mysterious mountain Ahuna Mons. Shown in a 3D anaglyph perspective view, the mosaicked image data was captured in December of 2015, taken from the Dawn spacecraft’s low-altitude mapping orbit about 385 kilometers above the surface of the dwarf planet. A remarkable dome-shaped feature on Ceres, with steep, smooth sides Ahuna Mons is about 20 kilometers (12 miles) in diameter at its base, rising on average 4 kilometers to a flattened summit. Similar in size to mountains found on planet Earth, no other Cerean surface feature is so tall and well-defined. It is not known what process shaped the lonely Ahuna Mons, or if the bright material streaking its steepest side is the same material responsible for Ceres’ famous bright spot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