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resMountain_Dawn_1041

Image Credit: NASA, JPL-Caltech, UCLA, MPS/DLR/IDA

소행성 세레스의 거대한 산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그 답은 아무도 모른다. 사실 오늘이 바로 지구에서 소행성의 날이다. 이를 기념하듯 세레스 주변 궤도를 돌고있는 다운 탐사선은 소행성대에 섞여있는 거대한 소행성의 매우 높게 솟은 산의 모습을 담은 지금껏 가장 멋진 사진을 촬영했다. 위의 사진의 위에 보이듯, 주변의 그저그런 작은 지형과 달리 높이 5km로 어마어마하게 높게 산이 솟아있다. 이 영상은 한 2주 전에 4,400km 거리에서 담은 소행성의 모습이다. 현재 화산 활동, 운석 충돌, 그리고 판 구조론 등 다양한 이야기가 산 지형의 기원에 관한 이론으로 거론되고 있지만, 명확한 증거는 아직 부족하다. 세레스를 가로지르는 표면 위로 이상하리만큼 밝은 지역: 밝은 점도 발견되었는데, 그 기원과 성분 역시 학계의 뜨거운 감자로 남아있다. 탐사선 다운은 공식적으로 왜소행성으로 분류된 세레스 곁을 수백만년 동안 꾸준히 맴돌겠지만, 다운이 지구와 교신하던 안테나를 지구 방향으로 틀기 위해 쓰이던 히드라진 연료는 몇년 안에 다 떨어질 것이다.

Explanation: What created this large mountain on asteroid Ceres? No one is yet sure. As if in anticipation of today being Asteroid Day on Earth, the robotic spacecraft Dawn in orbit around Ceres took the best yet image of an unusually tall mountain on the Asteroid Belt’s largest asteroid. Visible at the top of the featured image, the exceptional mountain rises about five kilometers up from an area that otherwise appears pretty level. The image was taken about two weeks ago from about 4,400 kilometers away. Although origin hypotheses for the mountain include volcanism, impacts, and plate tectonics, clear evidence backing any of these is currently lacking. Also visible across Ceres’ surface are some enigmatic light areas: bright spots whose origin and composition that also remain an active topic of investigation. Even though Dawn is expected to continue to orbit Ceres, officially dubbed a dwarf planet, for millions of years, the hydrazine fuel used to point Dawn’s communications antenna toward Earth is expected to run out sometime next yea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9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