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A19363

Image Credit: HiRISE, MRO, LPL (U. Arizona), NASA

화성 토지 탐사선 HiRISE의 카메라로 확대해서 바라본 이 사진에서 풍화된 크레이터와 아키달리아 플래니티아 북쪽으로 바람에 불려 퇴적된 지형을 볼 수 있다. HiRISE의 카메라가 담은 사진은 전반적으로 푸르스름하게 덮여있지만, 같은 지역은 사람의 눈으로 바라본다면 아마 붉은 회색빛으로 보일 것이다. 앤디 웨어의 공상 과학 소설 화성인 (The Martian)에 등장하는 NASA의 우주인들의 눈을 제외하고는, 지금껏 사람의 눈으로 제대로 이 지형을 바라본 적은 없다. 이 소설은 그 속에 등장하는 가상의 화성 탐사 미션 Ares 3에 참여한 소설 속 우주인 마크 와트니의 모험을 다루고 있는데, 위 사진은 소설 속에 등장하는 미션의 착륙지점의 좌표에 맞춰 HiRISE 탐사선으로 그 지점으 포착한 것이다. 직경 6m 크기의 와트니의 화성 거주지는 사진 속 가장 거대한 크레이터의 1/10 정도 된다. 물론, Ares 3 착륙지점의 위치는 (실존하는) 칼 세이건 기념 스테이션으로 지정된 1997년 패스파인더호의 착륙지점으로부터 북쪽으로 약 800km 떨어져있다.

Explanation: This close-up from the Mars Reconnaissance Orbiter’s HiRISE camera shows weathered craters and windblown deposits in southern Acidalia Planitia. A striking shade of blue in standard HiRISE image colors, to the human eye the area would probably look grey or a little reddish. But human eyes have not gazed across this terrain, unless you count the eyes of NASA astronauts in the scifi novel The Martian by Andy Weir. The novel chronicles the adventures of Mark Watney, an astronaut stranded at the fictional Mars mission Ares 3 landing site corresponding to the coordinates of this cropped HiRISE frame. For scale Watney’s 6-meter-diameter habitat at the site would be about 1/10th the diameter of the large crater. Of course, the Ares 3 landing coordinates are only about 800 kilometers north of the (real life) Carl Sagan Memorial Station, the 1997 Pathfinder landing sit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2

0 22

0 25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