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p299_nustarhubble_960Image Credit: NASA, JPL-Caltech, GSFC, Hubble, NuSTAR

이것은 단 하나의 블랙홀이 에너지를 내뿜는 장면일까 — 아니면 두개? 그 답을 찾기 위해, 천문학자들은 NASA의 지구 궤도를 도는 뉴스타와 찬드라 망원경으로 아주 환상적으로 은하들이 충돌하면서 엄청난 에너지를 내뿜고있는 Arp 299 현장을 관측했다. Arp 299의 두 은하는 수백만년 동안 중력적으로 속박되어 있으며, 그들 중심의 블랙홀들은 곧 맞붙게 될 것이다사진에 담긴, 고해상도 가시광 영상은 허블로, 그리고 그 위에 퍼진 엑스선 빛의 영상은 뉴스타로 촬영해 붉은색, 녹색, 그리고 푸른색으로 색을 입혀서 표현한 것이다. 뉴스타의 관측은 중심의 블랙홀 단 하나가 주변의 가스와 먼지 지역을 헤치고 다니고 있으며 — 물질을 집어삼키며 엑스선을 방출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이 강하게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는 오른쪽에 위치한 은하의 중심에서만 나오고 있으며, 확실히 중심 블랙홀의 사건의 지평선 — 하지만 외부 — 근처에서 형성되었을 것이다. 앞으로 1억년 후에는 하나의 은하로 합쳐지면서 중심에 초거대 질량 블랙홀 단 하나를 남기게 될 것이다. 그리고 곧 이어서 또 다른 은하가 이 난장판에 뛰어들 것이다.

Explanation: Is only one black hole spewing high energy radiation — or two? To help find out, astronomers trained NASA‘s Earth-orbiting NuSTAR and Chandra telescopes on Arp 299, the enigmatic colliding galaxies expelling the radiation. The two galaxies of Arp 299 have been locked in a gravitational combat for millions of years, while their central black holes will soon do battle themselves. Featured, the high-resolution visible-light image was taken by Hubble, while the superposed diffuse glow of X-ray light was imaged by NuSTAR and shown in false-color red, green, and blue. NuSTAR observations show that only one of the central black holes is seen fighting its way through a region of gas and dust — and so absorbing matter and emitting X-rays. The energetic radiation, coming only from the galaxy center on the right, is surely created nearby — but outside — the central black hole‘s event horizon. In a billion years or so, only one composite galaxy will remain, and only one central supermassive black hole. Soon thereafter, though, another galaxy may enter the fra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9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