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ron-Neutral-Bright-Release

Image Credit: NASA, Johns Hopkins Univ./APL, Southwest Research Institute

명왕성의 가장 거대한 위성, 카론의 초상화에 아주 선명하게 담긴 북극의 어둡게 얼룩진 미스테리한 지형은 비공식적으로 모르도르 마큘라라고 불리고 있다. 지난 7월 14일 뉴 호라이즌스 탐사선이 명왕성에 가장 가까이 근접하면서 촬영한 것으로, 이 자료는 9월 21일이 되어서야 지구에 도착했다. 푸른 빛, 붉은 빛, 그리고 적외선 자료를 합성한 이 알록달록한 사진은 표면의 구조를 약 2.9 km (1.8 마일) 까지 분해해 볼 수 있다. 사실 카론은 크기가 1,214 km (754 마일)로 지구의 약 1/10 정도 되고,  명왕성 자체의 절반이나 된다. 이는 태양계 중에서 행성에 비해 가장 큰 비율을 갖고 있는 위성이다. 카론의 명왕성을 향한 반구를 담은 이 인상적인 사진은 북쪽의 복잡한 지형과 남쪽의 매끈한 평원을 구분짓는 협곡으로 구성된 중간의 경계 산맥을 아주 선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Explanation: A darkened and mysterious north polar region informally known as Mordor Macula caps this premier high-resolution portrait of Charon, Pluto’s largest moon. Captured by New Horizons near its closest approach on July 14, the image data was transmitted to Earth on September 21. The combined blue, red, and infrared data is processed to enhance colors, following variations in surface properties with a resolution of about 2.9 kilometers (1.8 miles). In fact, Charon is 1,214 kilometers (754 miles) across, about 1/10th the size of planet Earth but a whopping 1/2 the diameter of Pluto itself. That makes it the largest satellite relative to its planet in the solar system. This remarkable image of Charon’s Pluto-facing hemisphere shows a clearer view of an apparently moon-girdling belt of fractures and canyons that seems to separate smooth southern plains from varied northern terrai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