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perion02_cassini_1024

Image Credit: NASA, JPL-Caltech, SSI

어째서 이 위성은 스펀지처럼 생겼을까? 더 잘 이해하기 위해, NASA와 ESA는 토성 주변을 맴도는 카시니 탐사선을 보내 오래 전에 탐사한 토성의 달 하이퍼리온을 지난 주에 다시 탐사했다. 위의 사진이 바로 탐사선이 지구로 보내온 사진의 원본이다. 예상한 대로 표면에는 바닥에 어두운 물질과 함께 이상하게 생긴 크레이터로 가득하다. 하이퍼리온은 약 250km의 크기를 갖고 있지만, 카시니를 잡아당기는 아주 작은 중력을 통해 이 크레이터들은 대부분 텅 비어있기 때문에 표면 중력이 아주 작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움푹 파인 하이퍼리온의 수많은 크레이터들은 둥근 충격파가 휩쓴 후에 주변에 표면 물질을 다시 뿌리는 일반적인 둥근 크레이터와 달리, 아주 강하게 표면 물질을 밀어내고 뱉어낸 결과로 생각된다. 카시니는 2주 후 토성의 또다른 달 디오네를 스쳐 지나는 다음 여정을 이어간다.

Explanation: Why does this moon look like a sponge? To better investigate, NASA and ESA sent the Saturn-orbiting robotic spacecraft Cassini zooming past Saturn‘s moon Hyperion, once again, earlier this week. One of the images beamed back to Earth is featured above, raw and unprocessed. Visible, as expected, are many unusually shaped craters with an unusual dark material at the bottom. Although Hyperion spans about 250 kilometers, its small gravitational tug on Cassini indicates that it is mostly empty space and so has very low surface gravity. Therefore, the odd shapes of many of Hyperion’s craters are thought to result from impacts that primarily compress and eject surface material — instead of the more typical round craters that appear after a circular shock wave that explosively redistributes surface material. Cassini is on track for another flyby of Saturn‘s Dione in about two week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