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NOAA, NASA

11월 19일 케이프 커네버럴 공군 발사장에서 발사된 GOES-16으로 알려진 인공위성은 이제 적도 상공 22,300 마일 위에서 지구 정지 궤도에 올라간 채 지구를 관측하고 있다. 이 위성에 탑재된 고성능 촬영 장비로 1월 15일 지구와 그 위에 볼록한 달의 모습을 촬영했다. 사실 GOES-16는 삭막하고 대기가 없는 달에 초점을 두지는 않았다. 지구 원반의 고해상도 사진을 매 15분마다 찍을 수 있는 16개의 분광 채널을 갖고 있는 차세대 인공위성의 장비를 통해 역동적인 기상 현상과 더 정밀한 일기예보를 할 수 있는 지구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전의 GOES 기상 위성처럼, GOES-16은 관측을 위한 조정에 우리 행성 너머에 있는 달을 사용한다.

Explanation: Launched last November 19 from Cape Canaveral Air Force Station, the satellite now known as GOES-16 can now observe planet Earth from a geostationary orbit 22,300 miles above the equator. Its Advanced Baseline Imager captured this contrasting view of Earth and a gibbous Moon on January 15. The stark and airless Moon is not really the focus of GOES-16, though. Capable of providing a high resolution full disk image of Earth every 15 minutes in 16 spectral channels, the new generation satellite’s instrumentation is geared to provide sharper, more detailed views of Earth’s dynamic weather systems and enable more accurate weather forecasting. Like previous GOES weather satellites, GOES-16 will use the moon over our fair planet as a calibration targe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