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B 221009A

GRB 221009A

0 103
Image Credit: NASADOEFermi LAT Collaboration

감마선 폭발 천체 GRB 221009A은 아주 머나먼 우주에서 오래전 붕괴된 별의 중심에서 탄생한 새로운 블랙홀의 신호처럼 보인다. 이 움짤 애니메이션에 묘사되어있는 극단적으로 강력한 폭발은 페르미 감마선 우주 망원경의 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것이다. 페르미는 1억 일렉트론볼트를 넘는 광자를 포착하며 감마선 에너지 데이터를 포착했다. 비교하자면 자외선 빛 광자의 에너지는 약 2 일렉트론볼트다. 우리은하 원반에서 방출되는 일정한 고에너지 감마선 빛은 20도 너비의 사진 속 왼쪽에 대각선으로 지나가고 있지만, GRB 221009A에서 나온 일시적인 감마선섬광은 가운데에서 등장했다가 바로 어두워진다. 지금껏 포착된 감마선 폭발 중 가장 밝은 것 중 하나인 GRB 221009A는 감마선 폭발 천체치고는 가까운 거리에 있지만 그래도 20억 광년 거리에 놓여있다. 지구 저궤도를 도는 페르미의 거대 면적 망원경은 10월 9일 지난 일요일 GRB 221009A에서 나온 고에너지 복사가 지구 전역을 휩쓸고 지나가는 동안 10시간 더 넘게 감마선 광자를 포착했다.

Explanation: Gamma-ray burst GRB 221009A likely signals the birth of a new black hole, formed at the core of a collapsing star long ago in the distant universe. The extremely powerful blast is depicted in this animated gif constructed using data from the Fermi Gamma Ray Space Telescope. Fermi captured the data at gamma-ray energies, detecting photons with over 100 million electron volts. In comparison visible light photons have energies of about 2 electron volts. A steady, high energy gamma-ray glow from the plane of our Milky Way galaxy runs diagonally through the 20 degree wide frame at the left, while the transient gamma-ray flash from GRB 221009A appears at center and then fades. One of the brightest gamma-ray bursts ever detected GRB 221009A is also close as far as gamma-ray bursts go, but still lies about 2 billion light-years away. In low Earth orbit Fermi’s Large Area Telescope recorded gamma-ray photons from the burst for more than 10 hours as high-energy radiation from GRB 221009A swept over planet Earth last Sunday, October 9.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