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ionNebula_ESO_960Image Credit: ESO, VLT, HAWK-I, H. Drass et al.

오리온 성운을 담고 있는 이 깊은 적외선 사진은 이전까지 알려지지 않은 수많은 질량이 작은 별들과 – 아마도 – 자유롭게 떠다니는 행성들의 모습을 담고 있을 것이다. 이 그림같은 성운은 가시광 빛으로 봤을 때 많은 밝은 별들과 밝게 빛나는 가스 구름이 보이는 것으로 아주 잘 알려져 있다. M42로 명명된 오리온 성운은 1300 광년 거리에 있으며, 이는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큰 별 탄생 지역 중 하나다. 최근에 칠레에 위치한 유럽 남방 천문대의 초거대 망원경에 장착된 HAWK-I 카메라를 통해 보는 것처럼 적외선 빛을 통해 오리온에 스며든 먼지 속으로 파고들어가 볼 수 있다. 고해상도로 촬영된 위의 깊은 적외선 사진은 확실히 수많은 갈색 왜성과 예상외로 많은 수를 차지하는 자유롭게 떠다니는 행성들의 빛을 담고 있다. 이렇게 작은 질량의 천체들이 형성되었는지 이해하는 것은 별의 형성을 이해하는데 아주 중요하며, 인류가 우리 태양계의 초기 역사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Explanation: The deepest infrared image of the Orion Nebula has uncovered a bonanza of previously unknown low-mass stars and — quite possibly — free floating planets. The picturesque nebula is best known in visible light where it shows a many bright stars and bright glowing gas. Catalogued as M42, the Orion Nebula at a distance of 1300 light years is the closest major star forming region to Earth. One can peer into Orion’s pervasive dust in infrared light, as was done again recently with the sophisticated HAWK-I camera attached to one of the European Southern Observatory‘s Very Large Telescopes in the high mountains of Chile. High resolution versions of the featured infrared deep image show many points of light, many of which are surely brown dwarf stars but some of which are best fit by an unexpectedly high abundance of free-floating planets. Understanding how these low mass objects formed is important to understanding star formation generally and may even help humanity to better understand the early years of our Solar System.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9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