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R: 달 위로 그려진 지구의 둥근 그림자 (HDR: Earth’s Circular Shadow on...

HDR: 달 위로 그려진 지구의 둥근 그림자 (HDR: Earth’s Circular Shadow on the Moon)

0 411

Image Credit & Copyright: Cristian Fattinnanzi

달 위에 그려진 거대한 둥근 그림자를 만든 것은 무엇일까? 지구다. 지난 주 보름달 — 사슴 달 — 은 태양과 지구에 일렬로 놓여 거의 완벽한 보름달 모양을 하고 있었다. 그 때 지구가 달 위로 그림자를 드리우면서 이 모습이 연출됐다. 달 위 지구 그림자를 보고 아리스토텔레스는 적어도 기원전 4세기에 지구가 둥글다는 것을 알아챘다. 인류는 이제 새로운 기술을 통해 높은 역동 범위 (HDR)로 이 그림자를 기록하게 되었다. 위의 HDR 사진은 지난 주 부분 월식의 모습을 매 1/400 초마다 찍은 15장의 사진으로 촬영한 것 — 밝은 부분도 노광되지 않게 찍힐 수 있도록 — 과 마지막 5분에 걸쳐 — 가장 어두운 부분도 찍힐 수 있도록 — 찍은 사진을 모아 만든 것이다. 가장 어두운 부분 — 지구 본영 안쪽 — 은 완전히 어둡지는 않은데 그 이유는 지구 대기권을 통과해 굴절된 빛이 달 위로 비치기 때문이다. 다음 개기월식은 2021년 5월에 찾아온다.

Explanation: What could create such a large circular shadow on the Moon? The Earth. Last week’s full Moon — the Buck Moon — was so full that it fell almost exactly in a line with the Sun and the Earth. When that happens the Earth casts its shadow onto the Moon. The circularity of the Earth’s shadow on the Moon was commented on by Aristotle and so has been noticed since at least the 4th century BC. What’s new is humanity’s ability to record this shadow with such high dynamic range (HDR). The featured HDR composite of last week’s partial lunar eclipse combines 15 images and include an exposure as short as 1/400th of a second — so as not to overexpose the brightest part — and an exposure that lasted five seconds — to bring up the dimmest part. This dimmest part — inside Earth’s umbra — is not completely dark because some light is refracted through the Earth’s atmosphere onto the Moon. A total lunar eclipse will occur next in 2021 Ma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4

0 6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