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 405: 타오르는 별 성운 (IC 405: The Flaming Star Nebula)

IC 405: 타오르는 별 성운 (IC 405: The Flaming Star Nebula)

0 258
Image Credit & CopyrightEric Coles and Mel Helm

물결치는 먼지와 가스 띠들은 타오르는 별 성운이란 이름을 만들어냈다. 이 성운의 주황색과 보라색은 각기 다른 과정으로 만들어져 다른 지역을 채우고 있다. 밝은 별 마차부자리 AE는 사진 왼쪽에 볼 수 있으며, 아주 뜨거워서 이 푸르게 보이고 그 빛이 너무 강해서 주변을 에워싼 가스에서 전자를 떼어낸다. 양성자가 전자를 다시 포착하면, (여기에는 주황색으로 표현된) 붉은 빛이 주로 방출된다. 보라색 영역의 색깔은 이 붉은 빛과 마차부자리 AE에서 방출되어 그 주변을 에워싼 먼지에 반사되어 보이는 푸른 빛이 섞여서 만들어진다. 이 두 영역은 각각 발광 성운과 반사 성운으로 불린다. 허블의 칼라 팔레트로 그려진 위 사진은 공식적으로는 IC 405로 알려진 타오르는 별 성운을 담고 있으며, 이곳은 약 1500 광년 거리에 떨여저 약 5도 너비로 펼쳐져있다. 마차부자리 방향에서 작은 망원경으로도 볼 수 있다. 

Explanation: Rippling dust and gas lanes give the Flaming Star Nebula its name. The orange and purple colors of the nebula are present in different regions and are created by different processes. The bright star AE Aurigae, visible toward the image left, is so hot it is blue, emitting light so energetic it knocks electrons away from surrounding gas. When a proton recaptures an electron, red light is frequently emitted (depicted here in orange). The purple region’s color is a mix of this red light and blue light emitted by AE Aurigae but reflected to us by surrounding dust. The two regions are referred to as emission nebula and reflection nebula, respectively. Pictured here in the Hubble color palette, the Flaming Star Nebula, officially known as IC 405, lies about 1500 light years distant, spans about 5 light years, and is visible with a small telescope toward the constellation of the Charioteer (Aurig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