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 418: 스피로그래프 성운 (IC 418: The Spirograph Nebula)

IC 418: 스피로그래프 성운 (IC 418: The Spirograph Nebula)

0 573

Image Credit: NASA, ESA, and the Hubble Heritage Team (STScI/AURA); Acknowledgement: R. Sahai (JPL) et al.

IC 418의 이상한 모습은 어떻게 만들어진 것일까? 돌면서 그림을 그리는 도구와 비슷한 생김새 때문에 스피로그래프 성운이라고 불리는 행성상 성운 IC 418은 쉽게 이해할 수 없는 형체를 그리고 있다. 아마도 그들은 몇 시간만에 급격하게 밝기가 변화하는 중심의 변광성에서 나오는 혼란스러운 항성풍과 연관되있을 것이다. 반면, 증거에 따르면 고작 수백만 년 전, IC 418는 잘 이해할 수 있는 우리 태양과 비슷한 별이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겨우 수천년 전, IC 418는 보통의 적색 거성이 되었다. 핵 연료를 모두 소진하면서 외곽 층은 바깥으로 팽창하면서 사진의 중앙에서 볼 수 있는 백색 왜성이 되어가는 남아있는 뜨거운 핵을 벗어나기 시작했다. 중심의 핵에서 나오는 빛은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성운의 원자들을 들뜨게 하며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IC 418는 약 2000 광년 거리에 0.3 광년 크기로 펼쳐져 있다. 이 색을 입힌 칼라 사진은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아주 세밀하게 촬영한 것이다.

Explanation: What is creating the strange texture of IC 418? Dubbed the Spirograph Nebula for its resemblance to drawings from a cyclical drawing tool, planetary nebula IC 418 shows patterns that are not well understood. Perhaps they are related to chaotic winds from the variable central star, which changes brightness unpredictably in just a few hours. By contrast, evidence indicates that only a few million years ago, IC 418 was probably a well-understood star similar to our Sun. Only a few thousand years ago, IC 418 was probably a common red giant star. Since running out of nuclear fuel, though, the outer envelope has begun expanding outward leaving a hot remnant core destined to become a white-dwarf star, visible in the image center. The light from the central core excites surrounding atoms in the nebula causing them to glow. IC 418 lies about 2000 light-years away and spans 0.3 light-years across. This false-color image taken from the Hubble Space Telescope reveals the unusual detail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