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p2015_03_10rgb09Peach

Image Credit & Copyright: Damian Peach/SEN

이 선명한 사진에는 우리 태양계의 가장 큰 행성 목성 옆으로 가장 큰 달 가니메데의 모습이 담겨있다. 우리의 지구에서 작은 망원경으로 지난 4월 10일 포착된 이 사진에는 태양계 최대 태풍, 목성의 붉은 대적점도 함께 찍혔다. 사실 가니메데는 지름 약 5,260km의 크기이다. 다른 나머지 세개의 갈릴레오 위성보다 훨씬 크고, 심지어 크기 5,150km의 토성의 달 타이탄과 크기 3,480km의 지구의 달보다도 거대하다. 최근들어 잦아들기 시작한 목성의 대적점의 크기는 아직 16,500km 정도로 거대하다. 태양계를 지배하는 가장 거대한 가스 행성 목성은 적도를 따라 지름 약 143,000km의 크기를 갖고있다. 이는 거의 태양 지름의 10%에 가까운 아주 큰 크기이다.

Explanation: In this sharp snapshot, the Solar System’s largest moon Ganymede poses next to Jupiter, the largest planet. Captured on March 10 with a small telescope from our fair planet Earth, the scene also includes Jupiter’s Great Red Spot, the Solar System’s largest storm. In fact, Ganymede is about 5,260 kilometers in diameter. That beats out all three of its other fellow Galilean satellites, along with Saturn’s Moon Titan at 5,150 kilometers and Earth’s own Moon at 3,480 kilometers. Though its been shrinking lately, the Great Red Spot’s diameter is still around 16,500 kilometers. Jupiter, the Solar System’s ruling gas giant, is about 143,000 kilometers in diameter at its equator. That’s nearly 10 percent the diameter of the Su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9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