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yaTauridTafreshi_DSC8027cs

Image Credit & Copyright: Babak Tafreshi (TWAN)

11월 8일, 지구의 새벽 하늘 위로 저물어가는 초승달과 함께 행성들이 줄을 지어 나타났다. 케냐의 암보셀리 국립 공원에서 촬영된 이 장면에는 강한 달빛 속에서도 모습을 드러낸 선명한 금성의 모습과 함께, 그 위로 희미한 화성과 밝은 목성이 황도면을 따라 놓여있다. 달과 행성들로는 부족했는지, 아주 밝은 황소자리 유성이 옆을 스쳐지나갔다. 사실 11월의 황소자리 유성우는 아주 많은 별똥별이 떨어진다. 황소자리 주변에서 쏟아지는 별똥별들은 우리 행성이 2P/엥케 혜성이 남긴 부스러기를 뚫고 지날 때마다 매년 찾아온다. 이 혜성의 먼지 입자들은 약 초속 27 km의 상대적으로 느린 속도로 지구의 대기로 떨어진다.

Explanation: On November 8, a waning crescent Moon joined the continuing parade of planets in Earth’s morning skies. Captured here from Amboseli National Park, Kenya, even the overexposed moonlight can’t washout brilliant Venus though, lined up near the ecliptic plane with faint Mars and bright Jupiter above. As if Moon and planets aren’t enough, a comparably bright Taurid meteor also streaks through the scene. In fact November’s Taurid meteor showers have had a high proportion of bright fireballs. Apparently streaming from radiants in Taurus, the meteors are caused by our fair planet’s annual passage through debris from Comet 2P/Encke. The comet’s dust grains are catching up with Earth’s atmosphere at a relatively low speed of about 27 kilometers per secon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0

0 22

0 24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