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to03_NewHorizons_1041

Image Credit & Copyright: NASA, Johns Hopkins Univ./APL, Southwest Research Inst.

명왕성의 표면은 요상하다. 뉴 호라이즌 탐사선이 명왕성과 그 달에 서서히 접근하면서 보내온 명왕성 표면의 사진은 갈수록 더 신기한 모습을 담고있다. 그리고 바로 내일 탐사선은 명왕성 곁을 가장 가까이서 지나간다. 이 사진은 이틀 전 찍은 것으로, 계속 명왕성의 위성 카론 쪽을 바라보고 있는 부분의 명왕성의 모습이다. 특히 주목할 것은 명왕성 적도를  둥글게 감고 바닥 근처에 이어진 검은 지역이다. 이 기다란 검은 지역에 산이나 평지가 있는지는 아직 확실치 않으며, 어째서 이렇게 윤곽이 뚜렷한지, 그리고 왜 밝은 지역들은 거의 고르게 분포하는지도 아직 풀리지 않았다. 뉴 호라이즌이 명왕성의 다른 쪽을 스치고 지나가면서, 이제 오랫동안 이 장면은 인류의 눈으로 바라본 가장 먼 풍경이 될 것이다. 이 로봇 탐사선이 계획한대로 잘 진행된다면, 명왕성 곁을 가장 가까이 지나가며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며 약 300배 이상 더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것이다.

Explanation: Pluto surface is strange. As the robotic New Horizons barrels toward its closest approach to Pluto and its moons tomorrow, images already coming back show Pluto’s surface to be curiouser and curiouser. The featured image, taken two days ago, shows the side of Pluto that always faces Pluto’s largest moon Charon. Particularly noteworthy is the dark belt near the bottom that circles Pluto’s equator. It is currently unclear whether regions in this dark belt are mountainous or flat, why boundaries are so sharply defined, and why the light regions seem to be nearly evenly spaced. As New Horizons will be flying past the other side of Pluto, this should be the best image of this distant landscape that humanity sees for a long time. Assuming the robotic spacecraft operates as hoped, images taken of the other side of Pluto, taken near closest approach, will be about 300 times more detaile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