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1: 팽창해나가는 게 성운의 환상적인 모습 (M1: The Incredible Expanding Crab)

M1: 팽창해나가는 게 성운의 환상적인 모습 (M1: The Incredible Expanding Crab)

0 452

Image Credit & CopyrightDetlef Hartmann

M1으로 불리는 게 성운은 유명한 샤를 메시에가 처음으로 혜성이 아닌 천체 목록에 이름을 올린 천체다. 사실 게 성운은 무거운 별이 폭발하며 남긴 잔해 구름이 팽창해나가는 초신성 잔해다. 게 성운의 격렬한 탄생 순간은 1054년 천문학자들에 의해 목격되었다. 약 10 광년을 가로질러 성운은 여전히 초속 1,000 km가 넘는 속도로 팽창해나가고 있다. 지난 10년 간, 그 팽창의 모습을 이 타임-랩스 영상으로 기록했다. 각각 2008년부터 2017년에 찍은 사진으로, 호주의 천문대 망원경과 카메라를 원격 조정해서 촬영한 것이다. 타임-랩스 영상으로 합쳐진 이 영상 속 10 장의 사진들은 각각 32시간 짜리 노출 촬영으로 얻어진 영상들이다. 이 선명한 화면을 통해 환상적으로 팽창해나가는 게 성운의 극적이고 격렬한 빛의 흔적을 볼 수 있다. 이 게 성운은 황소자리 방향으로 약 6,500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다.

Explanation: The Crab Nebula is cataloged as M1, the first on Charles Messier’s famous list of things which are not comets. In fact, the Crab is now known to be a supernova remnant, an expanding cloud of debris from the explosion of a massive star. The violent birth of the Crab was witnessed by astronomers in the year 1054. Roughly 10 light-years across today, the nebula is still expanding at a rate of over 1,000 kilometers per second. Over the past decade, its expansion has been documented in this stunning time-lapse movie. In each year from 2008 to 2017, an image was produced with the same telescope and camera from a remote observatory in Austria. Combined in the time-lapse movie, the 10 images represent 32 hours of total integration time. The sharp, processed frames even reveal the dynamic energetic emission within the incredible expanding Crab. The Crab Nebula lies about 6,500 light-years away in the constellation Tauru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