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16: 독수리 성운의 속과 그 주변 (M16: In and Around the Eagle...

M16: 독수리 성운의 속과 그 주변 (M16: In and Around the Eagle Nebula)

0 483

Image Credit & Copyright: Andrew Klinger

멀리서 보면 전체적으로 이 곳은 독수리를 닮았다. 하지만 이 독수리 성운을 가까이 들여다보면 어두운 먼지 껍질로 둘러싸인 중심에 밝은 지역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창문을 통해 보면, 밝게 빛나는 이 뜨거운 현장은 바로 별들이 태어나고 있는 산개 성단이다. 어두운 먼지와 차가운 분자 가스로 이루어진 높은 기둥과 둥근 구체사이 공간들에서도 여전히 별들이 태어나고 있다. 이미 몇몇의 어리고 밝고 푸른 별들은 빛과 항성풍을 내보내며 멀리 먼지와 가스로 이루어진 벽과 가닥들을 남기고 있다. M16이라고 불리는 이 독수리 발광 성운은 약 6,500 광년거리에 떨어진 채, 약 20 광년 크기로 펼쳐져 있으며, 별자리 뱀자리 방향에서 쌍안경으로도 볼 수 있다. 위 사진은 25시간 넘게 촬영한 사진들을 모아 만든 것으로, 특히 세 가지 원소들, (붉게 표현된) , (노란색) 수소, 그리고 (파란색) 산소에서 나오는 빛들을 잘 보여주고 있다.

Explanation: From afar, the whole thing looks like an Eagle. A closer look at the Eagle Nebula, however, shows the bright region is actually a window into the center of a larger dark shell of dust. Through this window, a brightly-lit workshop appears where a whole open cluster of stars is being formed. In this cavity tall pillars and round globules of dark dust and cold molecular gas remain where stars are still forming. Already visible are several young bright blue stars whose light and winds are burning away and pushing back the remaining filaments and walls of gas and dust. The Eagle emission nebula, tagged M16, lies about 6500 light years away, spans about 20 light-years, and is visible with binoculars toward the constellation of the Serpent (Serpens). This picture involved over 25 hours of imaging and combines three specific emitted colors emitted by sulfur (colored as red), hydrogen (yellow), and oxygen (blu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42

0 36

0 40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