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2-9: 나비 날개 성운(M2-9: Wings of a Butterfly Nebula)

M2-9: 나비 날개 성운(M2-9: Wings of a Butterfly Nebula)

0 62
Image Credit: Hubble Legacy ArchiveNASAESA – Processing: Judy Schmidt

별들은 그들이 죽고 난 뒤 예술을 남길까? 사실 별들은 보통 그들이 죽는 순간 가장 예술적인 모습을 남긴다. 우리 태양과 비슷한 질량이 작은 별이 남긴 M2-9의 모습이 사진에 담겨있다. 이 모습은 평범했던 이 그 외곽의 가스 껍질을 벗겨내고 백색왜성을 남기는 과정에서 만든 것이다. 바깥으로 벗겨져 나간 가스는 보통 아주 인상적인 모습으로 관측되는 행성상 성운을 만들며 이는 수 천 년 내내 서서히 어두워진다. M2-9 나비 행성상 성운은 21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고 인상적인 색깔과 함께 아직 다 완성되지 않은 독특한 모양의 날개를 갖고 있다. 그 중심에는 별 두 개가 명왕성 궤도보다 10배 더 거대한 가스 원반 속에서 궤도를 돌고 있다. 죽어가는 이 파괴되면서 벗겨낸 껍질은 이 원반 바깥으로 양 방향으로 뻗은 형체를 만들어냈다. 무엇이 이런 모습의 행성상 성운을 만들 수 있게 해주는지 그 물리적 원리는 아직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Explanation: Are stars better appreciated for their art after they die? Actually, stars usually create their most artistic displays as they die. In the case of low-mass stars like our Sun and M2-9 pictured here, the stars transform themselves from normal stars to white dwarfs by casting off their outer gaseous envelopes. The expended gas frequently forms an impressive display called a planetary nebula that fades gradually over thousands of years. M2-9, a butterfly planetary nebula 2100 light-years away shown in representative colors, has wings that tell a strange but incomplete tale. In the center, two stars orbit inside a gaseous disk 10 times the orbit of Pluto. The expelled envelope of the dying star breaks out from the disk creating the bipolar appearance. Much remains unknown about the physical processes that cause and shape planetary nebula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