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22와 떠돌이 (M22 and the Wanderers)

M22와 떠돌이 (M22 and the Wanderers)

0 339

Image Credit & CopyrightDamian Peach

궁수자지를 가로질러 방랑하는 밝은 행성 토성과 화성이 지난 주 이른 아침 함께 하늘에 나타났다. 이들은 하늘에서 약 3도 정도 거리르 두고 3월 31일 거대한 구상 성단 메시에 22와 함께 하늘에 삼각형을 그려냈다. 물론 M22 (왼쪽 아래)는 약 10,0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채 100,000개가 넘는 우리 태양보다 더 나이가 많은 별들이 보여있는 천체다. 창백한 노란 빛의 모습은 겨우 82 광분 거리에 떨어진 토성 (위쪽)에 반사된 태양빛의 흔적이다. 더 자세히 사진을 들여다 보면 밝게 노출된 토성에서 다섯시 방향으로 토성의 거대한 위성 타이탄의 모습도 작은 점으로 담긴 것을 볼 수 있다. 이보다 살짝 더 밝고 붉은 화성은 9 광분 거리에 떨어져있다. 이 두 행성은 모두 충을 향해 계속 움직이며, 7월까지 점점 더 밝아질 것이다. 그리고 행성 지구에서 겨우 3.2 광분 떨어진 거리에 놓인 2018년 충에 닿게 된 화성은 망원경으로 바라보기 아주 좋을 것이다.

Explanation: Wandering through the constellation Sagittarius, bright planets Mars and Saturn appeared together in early morning skies over the last weeks. They are captured in this 3 degree wide field-of-view from March 31 in a close celestial triangle with large globular star cluster Messier 22. Of course M22 (bottom left) is about 10,000 light-years distant, a massive ball of over 100,000 stars much older than our Sun. Pale yellow and shining by reflected sunlight, Saturn (on top) is about 82 light-minutes away. Look carefully and you can spot large moon Titan as a pinpoint of light at about the 5 o’clock position in the glare of Saturn’s overexposed disk. Slightly brighter and redder Mars is 9 light-minutes distant. While both planets are moving on toward upcoming oppositions, by July Mars will become much brighter still, with good telescopic views near its 2018 opposition a mere 3.2 light-minutes from planet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