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64: 악마의 눈 은하(M64: The Evil Eye Galaxy)

M64: 악마의 눈 은하(M64: The Evil Eye Galaxy)

0 185
Image Credit: ESA/Hubble & NASA & the PHANGS-HST TeamAcknowledgement: Judy Schmidt

은하의 눈 속에 어떤 악마가 숨어있을지 누가 알았을까? 허블은 알았다 — 나선 은하 M64의 경우 — 그 답을 찾아냈다. 악마의 눈 또는 잠자는 숲 속의 공주 은하로도 알려진 메시에 64는 은하 중심의 성간 가스와 같은 방향으로 모든 별들이 회전하고 있지만 그 외곽은 반대 방향으로 회전하고 있어서 마치 악마의 눈처럼 보인다. 위에 담긴 아주 세밀한 모습의 장면은 지구 주변을 맴도는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찍은 것으로 M64의 중심부 부근의 빛을 가리고 있는 수많은 먼지 구름을 볼 수 있으며 별 탄생이 벌어지고 있는 붉게 달아오른 수소 가스가 쭉 이어진 모습을 볼 수 있다. M64는 약 1700만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고, 이는 우리가 오늘날 보고 있는 이 은하의 빛은 인류와 침팬지 사이 마지막 조상이 살던 때라는 뜻이다. 이 먼지로 자욱한 눈과 기이한 회전은 수십 억년 전 벌어졌던 두 은하가 충돌한 결과로 생각된다.

Explanation: Who knows what evil lurks in the eyes of galaxies? The Hubble knows — or in the case of spiral galaxy M64 — is helping to find out. Messier 64, also known as the Evil Eye or Sleeping Beauty Galaxy, may seem to have evil in its eye because all of its stars rotate in the same direction as the interstellar gas in the galaxy’s central region, but in the opposite direction in the outer regions. Captured here in great detail by the Earth-orbiting Hubble Space Telescope, enormous dust clouds obscure the near-side of M64‘s central region, which are laced with the telltale reddish glow of hydrogen associated with star formationM64 lies about 17 million light years away, meaning that the light we see from it today left when the last common ancestor between humans and chimpanzees roamed the Earth. The dusty eye and bizarre rotation are likely the result of a billion-year-old merger of two different galaxi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