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82: 별이 폭발적으로 태어나는 은하와 항성풍(M82: Starburst Galaxy with a Superwind)

M82: 별이 폭발적으로 태어나는 은하와 항성풍(M82: Starburst Galaxy with a Superwind)

0 152
Image Credit & Copyright: Team AROAlentejo Remote Observatory

아주 강력한 항성풍을 내뿜고 있는 M82는 폭발적으로 별이 태어나는 은하다. 사실 무거운 별들에서 나오는 강력한 항성풍과 연이은 초신성 폭발로 인해서 이 별이 폭발적으로 태어나는 M82는 엄청난 물질 분출을 하고 있다. 은하 중심 지역의 강한 항성풍의 증거이 이 망원경으로 찍은 선명한 사진 속에 담겨있다. 위 합성 사진은 붉은 색으로 표현된 산소 원자 가스로 이어진 긴 분출 필라멘트를 보여주고 있다. 항성풍의 가스 일부는 무거운 별에서 뿜어져 나온 아주 무거운 원소로 채워져 있고, 결국 은하간 공간으로 퍼져나간다. 근처의 거대한 은하 M81와의 가까운 충돌로 인해 이 M82의 엄청난 폭발적인 별 탄생은 약 1억 년 정도 유지될 것이다. 시가 은하로도 알려진 이 길게 찌그러진 형체를 갖고 있는 M82는 약 30,000 광년 크기로 펼쳐져있다. 이 은하는 큰곰자리의 북쪽 가장자리 부근에 1200만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다. 

Explanation: M82 is a starburst galaxy with a superwind. In fact, through ensuing supernova explosions and powerful winds from massive stars, the burst of star formation in M82 is driving a prodigious outflow. Evidence for the superwind from the galaxy’s central regions is clear in sharp telescopic snapshot. The composite image highlights emission from long outflow filaments of atomic hydrogen gas in reddish hues. Some of the gas in the superwind, enriched in heavy elements forged in the massive stars, will eventually escape into intergalactic space. Triggered by a close encounter with nearby large galaxy M81, the furious burst of star formation in M82 should last about 100 million years or so. Also known as the Cigar Galaxy for its elongated visual appearance, M82 is about 30,000 light-years across. It lies 12 million light-years away near the northern boundary of Ursa Majo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