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 2170: 살아있는 천사 성운 (NGC 2170: Angel Nebula Still Life)

NGC 2170: 살아있는 천사 성운 (NGC 2170: Angel Nebula Still Life)

0 440

Image Credit & Copyright: Juan Lozano de Haro

이건 그림일까 사진일까? 이 사진 가운데 밝게 빛나는 전형적인 천체는 우주 붓으로 그렸지만 살아있는 먼지로 자욱한 성운 NGC 2170 또는 천사 성운으로 알려진 천체다. 근처의 뜨거운 별빛을 반사하는 NGC 2170는 다른 반사 성운, 붉은 발광 영역, 많은 어두운 흡수 성운, 그리고 배경의 알록달록한 별들로 채워져 있다. 이 살아있는 화가는 평범한 집 안의 물건들처럼 위에 담긴 가스 구름, 먼지, 그리고 뜨거운 별들을 골라 유니콘의 별자리 (외뿔소자리)에 있는 무거운 별 탄생 지역에 아름다운 모습으로 그려냈다. 거대한 분자 구름, 외뿔소자리 R2 별은 굉장히 가까운데 겨우 2,400 광년 거리 즈음으로 추정된다. 이 정도 거리에서 이 화폭은 60 광년이 넘는 크기로 펼쳐져 있다.

Explanation: Is this a painting or a photograph? In this classic celestial still life composed with a cosmic brush, dusty nebula NGC 2170, also known as the Angel Nebula, shines near the image center. Reflecting the light of nearby hot stars, NGC 2170 is joined by other bluish reflection nebulae, a red emission region, many dark absorption nebulae, and a backdrop of colorful stars. Like the common household items that still life painters often choose for their subjects, the clouds of gas, dust, and hot stars featured here are also commonly found in this setting — a massive, star-forming molecular cloud in the constellation of the Unicorn (Monoceros). The giant molecular cloudMon R2, is impressively close, estimated to be only 2,400 light-years or so away. At that distance, this canvas would be over 60 light-years acros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