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2736NBbicolor_1250_Jurasevich1024cImage Credit & Copyright: Howard Hedlund & Dave Jurasevich, Las Campanas Obs.

이 선명하고 세세한 칼라 사진을 위에서 아래로 쭉 훓어보면 얇고 밝게 빛나며 꼬인 채 거의 옆으로 누워있는 우주의 기다란 가스 가닥 구조가 보일 것이다. 이 충격파는 성간 공간을 가로질러 시속 500,000km 의 속도를 넘어 빠르게 흘러간다. NGC 2736으로 명명된, 이 길게 늘어진 성운은 또다른 유명한 이름 연필 성운으로 불리기도 한다. 연필 성운은 약 5광년의 크기로 800광년 거리에 놓여있으며, 돛자리 초신성 잔해의 일부분이다. 돛자리 초신성 잔해 자체의 지름은 약 100광년으로, 약 11,000년 전 폭발한 별 주변의 잔해 구름이 퍼져나가고 있는 것이다. 처음에 충격파는 시속 수백만 km의 속도로 퍼져나갔지만 서서히 느려지면서, 주변 성간 물질을 쓸어낸다. 넓은 화각으로 담은 이 협대역 관측 사진에는 붉은 색과 푸른 녹색은 각각 빛나는 이온화된 수소와 산소 원자의 빛을 담고 있다.

Explanation: Moving from top to bottom in the frame near the center of this sharply detailed color composite, thin, bright, braided filaments are actually long ripples in a cosmic sheet of glowing gas seen almost edge-on. The shock wave plows through interstellar space at over 500,000 kilometers per hour. Cataloged as NGC 2736, its elongated appearance suggests its popular name, the Pencil Nebula. The Pencil Nebula is about 5 light-years long and 800 light-years away, but represents only a small part of the Vela supernova remnant. The Vela remnant itself is around 100 light-years in diameter, the expanding debris cloud of a star that was seen to explode about 11,000 years ago. Initially, the shock wave was moving at millions of kilometers per hour but has slowed considerably, sweeping up surrounding interstellar material. In the narrowband, wide field image, red and blue-green colors track the characteristic glow of ionized hydrogen and oxygen atom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2

0 22

0 25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