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 281의 초상화 (Portrait of NGC 281)

NGC 281의 초상화 (Portrait of NGC 281)

0 370

Image Credit & CopyrightJeremiah Roth

NGC 281라고 이름이 붙는 우주의 구름을 바라보다 보면 산개 성단 IC 1590를 놓칠 수 있다. 여전히 성운 안에서 태어나고 있는 어리고 무거운 별들은 결국 성운을 달아오르게 만든다. 이 눈길을 사로잡은 모습의 NGC 281의 초상화는 뜨거운 성단의 별들에 의해 방출된 강력한 항성풍과 복사로 불려나간 먼지 기둥과 밀도 높은 보크 구체로 이루어져 있다. 만약 이 먼지 구조들이 오랫동안 살아남는다면 이후에 더 추가로 별들이 태어나게 할 수도 있다. 그 모양 때문에 우스꽝스러운 별명인 팩멘 성운이라고도 불리는 이 성운은 카시오페이아자리 방향으로 약 10,000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다. 이 선명한 합성 사진은 협대역 필터자료를 사용한 것이다. 성운 속 수소와 산소 원자들에서 방출되는 빛을 붉은색, 녹색, 그리고 푸른색으로 담아냈다. 이 장면은 NGC 281까지의 거리를 감안했을 때 약 80 광년 넘게 펼쳐져있는 셈이다.

Explanation: Look through the cosmic cloud cataloged as NGC 281 and you might miss the stars of open cluster IC 1590. Still, formed within the nebula that cluster’s young, massive stars ultimately power the pervasive nebular glow. The eye-catching shapes looming in this portrait of NGC 281 are sculpted dusty columns and dense Bok globules seen in silhouette, eroded by intense, energetic winds and radiation from the hot cluster stars. If they survive long enough, the dusty structures could also be sites of future star formation. Playfully called the Pacman Nebula because of its overall shape, NGC 281 is about 10,000 light-years away in the constellation Cassiopeia. This sharp composite image was made through narrow-band filters. It combines emission from the nebula’s hydrogen and oxygen atoms to synthesize red, green, and blue colors. The scene spans well over 80 light-years at the estimated distance of NGC 281.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