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 3572와 남쪽 올챙이 (NGC 3572 and the Southern Tadpoles)

NGC 3572와 남쪽 올챙이 (NGC 3572 and the Southern Tadpoles)

0 322
Image Credit & Copyright: Josep Drudis

이 우주 장관은 NGC 3572라는 이름의 어린 별을 따라 놓여있는 달아오른 가스와 어두운 먼지를 담고 있다. 남쪽 하늘 멀리 자리한 아름다운 이 발광 성운과 성단은 더 밝고 인기 많은 인근의 용골 성운 때문에 놓치곤 한다. NGC 3572의 별들은 이 망원경으로 담은 사진 속 왼쪽 위에 자리하고 있으며 성단까지의 거리 9,000 광년을 고려하면 약 100 광년 너비로 펼쳐져 있다. 여기서 보이는 성간 먼지와 가스들은 성단이 품고 있는 분자 구름의 일부다. 성운 속 밀도 높게 흘러가는 물질들은 항성풍과 복사에 의해 불려나가며 강렬한 어린 별들의 흔적을 추적할 수 있게 한다. 이들은 북반구의 하늘 덕후들에게 IC 410의 올챙이를 연상시키는 모습을 하고 있는 한창 별이 탄생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다가오는 수 천 만년 안에, 무거운 성단의 짧은 수명이 다 끝나갈 때 격렬한 초신성 폭발에 의한 중력적 조석에 의해 성단의 가스와 별들은 산산히 퍼져나가게 될 것이다. 

Explanation: This cosmic skyscape features glowing gas and dark dust clouds along side the young stars of NGC 3572. A beautiful emission nebula and star cluster in far southern skies, the region is often overlooked by astroimagers in favor of its brighter neighbor, the nearby Carina Nebula. Stars from NGC 3572 are toward the upper left in the telescopic frame that would measure about 100 light-years across at the cluster’s estimated distant of 9,000 light-years. The visible interstellar gas and dust is part of the star cluster’s natal molecular cloud. Dense streamers of material within the nebula, eroded by stellar winds and radiation, clearly trail away from the energetic young stars. They are likely sites of ongoing star formation with shapes reminiscent of the cosmic Tadpoles of IC 410 better known to northern skygazers. In the coming tens to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gas and stars in the cluster will be dispersed though, by gravitational tides and by violent supernova explosions that end the short lives of the massive cluster star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