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5291_c80aSchedler

mage Credit & Copyright: CHART32 Team, Processing – Johannes Schedler

지구에서 2억 광년 떨어진 곳에서 아주 오래전에 은하끼리 충돌한 결과 가스가 가득했던 은하 NGC 5291의 잔해가 은하와 은하 사이 공간으로 흩뿌려졌다. NGC 5291와 그 곁에 “조개껍질” 은하로 알려진 은하가 다가온 장면이 이 환상적인 사진의 한가운데 담겨있다. 지상 망원경으로 관측한 이 선명한 사진은 남반구의 센타우루스자리 방향에 놓인 은하단 Abell 3574를 바라보고 있다. 약 100,000 광년 너비로 펼쳐진 기다란 조석 꼬리는 마치 왜소 은하가 뭉친 것과 비슷하지만, 오래된 별들이 부족하고, 주로 어린 별들과 활발하게 새로운 별들이 태어나는 지역으로 이루어져 있다. 수소와 헬륨보다 더 무거운 원소들이 주로 발견되는데, 왜소 은하들은 이런 은하 사이 공간에서 다시 태어나며, NGC 5291의 잔해 속에서 새롭게 재활용하는 셈이다.

Explanation: Following an ancient galaxy-galaxy collision 200 million light-years from Earth, debris from a gas-rich galaxy, NGC 5291, was flung far into intergalactic space. NGC 5291 and the likely interloper, also known as the “Seashell” galaxy, are captured near the center of this spectacular scene. The sharp, ground-based telescopic image looks toward the galaxy cluster Abell 3574 in the southern constellation Centaurus. Stretched along the 100,000 light-year long tidal tails, are clumps resembling dwarf galaxies, but lacking old stars, apparently dominated by young stars and active star forming regions. Found to be unusually rich in elements heavier than hydrogen and helium, the dwarf galaxies were likely born in intergalactic space, recycling the enriched debris from NGC 5291 itself.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2

0 22

0 25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