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 6188: 제단의 용(NGC 6188: The Dragons of Ara)

NGC 6188: 제단의 용(NGC 6188: The Dragons of Ara)

0 155
Image Credit & Copyright: Ariel L. Cappelletti

먼지로 자욱한 NGC 6188는 수십 광년 길이로 펼쳐져있으며 어두운 모습과 그 밝은 가장자리를 볼 수 있다. 이 발광 성운은 남쪽의 제단자리 방향으로 약 4,0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어둡고 거대한 분자 구름 가장자리 근처에서 볼 수 있다. 이 영역에서는 겨우 수백만 년 안에 별들이 태어나고 있으며 제단자리가 품고 있는 무겁고 어린 별들로 이뤄진 OB1 성협이 이 성운의 환상적인 모습을 조각하고 있으며 항성풍과 강력한 자외선 복사로 성운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육중한 이전 세대 별들이 만들어낸 초신성 폭발과 항성풍에 의해서 주변 분자 가스들이 압축되고 반죽되면서 최근 별들이 형성되고 있다. 위 사진아르헨티나 코르도바 뒷마당에서 망원경으로 10시간 넘게 촬영한 것으로 허블 팔레트를 활용해 황, 수소 그리고 산소 원자에서 나오는 빛을 각각 붉은색, 초록색 그리고 푸른색으로 표현한 것이다. 이 사진 속 장면은 보름달 네 개 정도에 해당하는 영역을 담고 있으며, NGC 6188의 거리를 감안했을 때 이는 150 광년 정도에 해당한다.

Explanation: Dark shapes with bright edges winging their way through dusty NGC 6188 are tens of light-years long. The emission nebula is found near the edge of an otherwise dark and large molecular cloud in the southern constellation Ara, about 4,000 light-years away. Born in that region only a few million years ago, the massive young stars of the embedded Ara OB1 association sculpt the fantastic shapes and power the nebular glow with stellar winds and intense ultraviolet radiation. The recent star formation itself was likely triggered by winds and supernova explosions, from previous generations of massive stars, that swept up and compressed the molecular gas. The featured image accumulated over 10 hours through a backyard telescope in CórdobaArgentina and was false-colored using the Hubble palette highlighting emission from sulfur, hydrogen, and oxygen atoms in red, green, and blue hues. The field of view spans about four full Moons, corresponding to about 150 light years at the estimated distance of NGC 6188.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