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6357schedler_S2HaO3_60

Image Credit & Copyright: CHART32 Team, Processing – Johannes Schedler

전갈자리의 꼬리 방향으로 약 6,500 광년 정도 거리에 놓인 눈길을 사로 잡는 발광 성운 NGC 6357을 따라 무거운 별들이 놓여있다. 사실, NGC 6357을 땅에서 크게 확대해서 촬영한 이 사진의 중심 근처를 보면, 성단 피스미스 24가 거의 태양 질량의 100배 정도 되는 은하에서 알려진 가장 무거운 별을 포함하고 있다. 이 성운의 밝은 중심부를 광학 기기 너머로 엿보면 무거운 어린 별을 숨기고 있는 듯한 분자 가스로 이루어진 먼지 기둥을 볼 수 있다. 이 성운의 복잡하게 생긴 모양은 새롭게 태어난 어리고 무거운 별에서 강한 성간 항성풍과 복사 에너지에 의해 기존에 있던 가스와 먼지들이 불려나가며 만들어진 것이다. 성운의 동굴같은 이 장면은 허블 팔레트 작업을 통해 얻은 협대역 분광 영상 자료를 함께 합성해 만든 칼라 사진이다. 황, 수소, 그리고 산소 원자에서 나오는 방출선은 각각, 붉은색, 녹색, 그리고 푸른색으로 색칠되어있다. 망원경으로 담은 이 매력적인 장면은 NGC 6357의 거리에서 약 50 광년 정도의 영역을 담고 있다.

Explanation: Massive stars lie within NGC 6357, an expansive emission nebula complex some 6,500 light-years away toward the tail of the constellation Scorpius. In fact, positioned near center in this ground-based close-up of NGC 6357, star cluster Pismis 24 includes some of the most massive stars known in the galaxy, stars with nearly 100 times the mass of the Sun. The nebula’s bright central region also contains dusty pillars of molecular gas, likely hiding massive protostars from the prying eyes of optical instruments. Intricate shapes in the nebula are carved as interstellar winds and energetic radiation from the young and newly forming massive stars clear out the natal gas and dust and power the nebular glow. Enhancing the nebula’s cavernous appearance, narrowband image data was included in this composite color image in a Hubble palette scheme. Emission from sulfur, hydrogen, and oxygen atoms is shown in red green and blue hues. The alluring telescopic view spans about 50 light-years at the estimated distance of NGC 6357.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