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 6888: 초승달 성운(NGC 6888: The Crescent Nebula)

NGC 6888: 초승달 성운(NGC 6888: The Crescent Nebula)

0 222
Image Credit & Copyright: Joe NavaraGlenn ClouderRussell Discombe

초승달 성운으로도 알려진 NGC 6888은 약 25 광년 거리에 있는 무겁고 밝은 사진 속 중심의 별에서 불어나온 항성풍으로 만들어졌다. 세 명의 천체사진가들 (글렌러셀)은 이 우주 거품의 선명한 초상화를 만들었다. 이 망원경 협력을 통해 총 30시간이 넘는 협대역 이미지 데이터로 수소와 산소 원자에서 나오는 빛을 관측했다. 산소 원자는 사진 속 세밀한 필라멘트를 채우고 있는 청록색의 빛을 방출한다. 성운 속에서 볼 수 있는 NGC 6888의 중심의 별은 울프-레잇 별 (WR 136)로 분류된다. 별을 덮고 있는 외곽 층에서 강력한 항성풍을 통해서 매 10,000년 태양 질량과 동일한 양의 물질을 분출하고 있다. 이 성운의 복잡한 구조는 이런 강력한 항성풍과 앞서 분출된 물질 간의 상호작용으로 만들어진다. 엄청난 속도로 연료를 태우면서 그 항성 진화의 거의 막바지 단계에서 결국 별은 환상적인 초신성으로 폭발한다. 성운이 가득한 백조자리에서 찾을 수 있는 NGC 6888는 5,000 광년 거리에 있다.

Explanation: NGC 6888, also known as the Crescent Nebula, is a about 25 light-years across blown by winds from its central, bright, massive star. A triumvirate of astroimagers ( JoeGlennRussell) created this sharp portrait of the cosmic bubble. Their telescopic collaboration collected over 30 hours of narrow band image data isolating light from hydrogen and oxygen atoms. The oxygen atoms produce the blue-green hue that seems to enshroud the detailed folds and filaments. Visible within the nebula, NGC 6888’s central star is classified as a Wolf-Rayet star (WR 136). The star is shedding its outer envelope in a strong stellar wind, ejecting the equivalent of the Sun’s mass every 10,000 years. The nebula’s complex structures are likely the result of this strong wind interacting with material ejected in an earlier phase. Burning fuel at a prodigious rate and near the end of its stellar life this star should ultimately go out with a bang in a spectacular supernova explosion. Found in the nebula rich constellation Cygnus, NGC 6888 is about 5,000 light-years awa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