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7635bubble_hubble26

Image Credit: NASA, ESA, Hubble Heritage Team (STScI / AURA)

무거운 별이 불어내는 항성풍에 의해 우주 공간에 아주 놀랍도록 익숙한 모습을 만들어냈다. NGC 7635라고 이름 붙여진 이 천체는 거품 성운이라는 쉬운 이름도 갖고 있다. 아주 차분해 보이지만 사실 7 광년 크기의 이 거품에는 아주 격렬한 과정의 흔적이 남아있다. 거품 중심의 왼쪽 위에는 태양보다 수십만 배 밝고 약 45배 무거운 뜨거운 O형 별이 자리하고 있다. 강렬한 항성풍과 별의 강한 복사에 의해 그 주변을 에워싸고 있는 분자 구름이 불려나가면서 가스 구름 구조가 성장하고 있다. 거품 성운과 그 주변에 복잡하게 얽힌 구름은 카시오페이아 자리 방향으로 고작 7,100 광년 거리에 놓여있다. 이 선명하고 환상적인 장면은 허블 우주 망원경을 통해 2016년에 합성한 사진으로, 허블의 발사 26주년을 기념해 찍은 사진이다.

Explanation: Blown by the wind from a massive star, this interstellar apparition has a surprisingly familiar shape. Cataloged as NGC 7635, it is also known simply as The Bubble Nebula. Although it looks delicate, the 7 light-year diameter bubble offers evidence of violent processes at work. Above and left of the Bubble’s center is a hot, O-type star, several hundred thousand times more luminous and around 45 times more massive than the Sun. A fierce stellar wind and intense radiation from that star has blasted out the structure of glowing gas against denser material in a surrounding molecular cloud. The intriguing Bubble Nebula and associated cloud complex lie a mere 7,100 light-years away toward the boastful constellation Cassiopeia. This sharp, tantalizing view of the cosmic bubble is a composite of Hubble Space Telescope image data from 2016, released to celebrate the 26th anniversary of Hubble’s launc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